생활얘기2011. 11. 17. 15:45

MBC 드라마 <불굴의 며느리>가 마침내 종영을 앞두고 있다. 해외에 살면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빼놓지 않고 시청한 한국 드라마 중 하나이다. 얼마 전 한국에 갔을 때 <불굴의 며느리> 애시청자라고 말했더니 주변 사람들이 깜짝 놀라워했다. 

"어떻게 보는데?"
"인터넷으로 보지."
"인터넷이 정말 대단하네."

당시 한창 석남과 혜자, 비(석남 아들)와 연정(혜자 딸) 연인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어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었다. 만월당 할머니는 손녀 연정에게 손을 들어주었지만, 할머니도 손녀도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죽음을 앞둔 할머니가 마음을 바꿔 며느리 혜자에게 손을 들어주었다.


결혼 기대에 부풀어있는 석남에게 혜자는 만월당의 종부로서의 삶을 살겠다고 결심한다. 석남에게 고향 오빠로서 남아주길 부탁하고 연정과 비에게 사랑을 양보한다. 종부의 의무와 딸의 사랑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혜자의 삶이 참으로 안타깝고 안타깝다.


"당신 일 안하고 또 한국 드라마 봐?"
"이 드라마 곧 끝나."
"끝나면 또 다른 드라마 볼거잖아."
"아직 모르지......"


아내에게 석남과 혜자, 비와 연정의 복잡한 애정과 결혼 가능성에 아내에게 물어보았다. 아내는 한국의 종가집 며느리 문화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그래서 그런지 아내의 답은 간단 명료했다.

"아무런 문제없이 석남과 혜자도 결혼할 수 있고, 비와 연정도 결혼할 수 있다. 두 쌍이 생물학적 친척관계가 전혀 없기 때문이지. 이왕 그렇게 되었다면, 생판 모르는 인연보다 얽힌 인연이 더 좋을 것 같다."

* 최근글: 모세의 기적을 연상시키는 수중 다리 화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