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 10. 25. 09:23

최근 딸아이가 한국을 방문하기 전에 앞서 가져갈 옷을 챙기고 있었다. 양말바지 하나를 가지고 바느질통이 있는 부엌으로 향했다. [참고로 우리 부녀(父女)는 스타킹을 양말바지로 칭한다. 영어 단어 스타킹(stocking)에 해당하는 한국어 단어를 스타킹이라고 딸에게 말해주면 딸은 진짜 한국어 단어를 말해달라고 요구한다. 즉 스타킹은 영어이지 한국어가 아니란다. 이 경우 우리 두 부녀는 적합한 한국어 단어 찾기에 들어간다.]

"양말바지로 뭘 하려고 가져가니?"
"구멍이 나서 바느질하려고."
"네가 할 수 있어?"
"당연하지."

순간적으로 아시아 인도에서 연수 중인 아내의 얼굴이 떠올랐다. 아내가 집에 있었더라면 이렇게 딸아이가 바느질하지 않아도 되었을 텐데 말이다. 혹시 바늘에 손가락이 찔릴까 걱정이 되었다.

"아빠가 해줄까?"
"아니. 내가 할 수 있어."
"아빠도 대학 다닐 때 바느질 많이 했어."
"나는 초등학생인데도 잘 해!!!"
"손가락 찔리지 않도록 조심해."
 

초등학교 4학년생 딸아이가 직접 양말바지 구멍을 바느질로 꿰매는 모습이 대견스러웠다. 하지만 엄마가 부재시에 아빠의 존재를 느끼게 해줄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해버림에 섭섭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 최근글: 아내가 집 떠난 후 남편이 느낀 힘든 일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

    블러그 애독자 입니다.

    성남 태평역 근처에 있는 주민입니다.
    꼭 뵙고 싶습니다.

    연락 주세요.
    010.5325-2113

    2011.10.25 11:07 [ ADDR : EDIT/ DEL : REPLY ]
    • 성의에 깊은 감사을 드립니다. 지금은 대구이고, 다음에는 익산, 서울에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연수에 참가합니다.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것과 송구스럽습니다.

      2011.10.25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

    일정이 바쁘시군요.
    혹시라도 짬이 나면 연락주세요.

    분당 율동공원쪽 새마을 연수원등도 둘러보면 요가일래에게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아서요.

    기다리겠습다.

    2011.10.25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우냥

    요가일래 참 이쁘고 대견하네요.. ^^

    2011.10.25 18:01 [ ADDR : EDIT/ DEL : REPLY ]
  4. 안녕하세요! tnm 야유회를 함께한 호련입니다.
    무척 예쁜 요가일래를 여기서 다시 보니 반가운 마음에 댓글 남겨 봐요~ ^^*

    그날 뵈어 반가웠습니다.

    2011.10.26 01:51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그날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2011.10.26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5. social123

    얘가 진짜 예쁘게 잘 크네요 ㅎㅎ

    2011.10.26 13: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