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10. 5. 06:48


며칠 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모임에 참가하기 위해 전기버스를 탔다. 집 근처 버스 정류장에서 트롤레이 버스를 타고 교통왕래가 많은 정류장에서 일반 버스를 갈아타야 했다. 

트롤레이 버스에 내린 후 정류장을 살펴보니 전에 보지 못했던 전광판이 있었다. 무엇일까 궁금해 가까이 가보았다. 오른쪽에는 빌뉴스 지도가 있었고, 도로와 정류장이 표시되어 있었다. 왼쪽에는 버스 번호가 써여져 있었고, 해당 번호을 손으로 눌러니 시각표가 일목요연하게 나왔다. 

바로 이 전광판은 터치스크린(touch screen)이었다. 다섯 개 언어(리투아니아어, 영어, 러시아어, 폴란드어, 독일어)로 된 대중교통 노선과 시각표를 쉽게 알 수 있게 해놓았다. 

* 터치스크린을 활용해보는 아르투라스 주오카스 빌뉴스 시장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터치스크린을 버스 정류장에 설치 운영은 빌뉴스가 유럽 최초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크린의 크기는 42인치로 저온에도 장기간 견딜 수 있다고 한다.

살고 있는 도시 빌뉴스에서 이렇게 첨단기술을 이용해 교통정보를 얻을 수 있어 좋다. 하지만 실질적 효과가 얼마나 될 지, 혹은 전형적인 전시행정물로 전락하지 않을 지 걱정스러운 마음도 일어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