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 9. 30. 07:53

지난 7월 고등학교를 졸업한 큰 딸 마르티나는 최근 영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마르티나 방을 작은 딸 요가일래가 이제부터 사용하게 되었다. 이번 주 내내 마르티나가 남겨놓은 책, 서류, 사진, 옷 등을 정리했다. 

사진을 정리하면서 마르티나의 학급사진이 눈에 띄었다. 한국은 초등학교 졸업앨범, 중학교 졸업앨범, 고등학교 졸업앨범이 있다. 리투아니아는 따로 앨범이 없고, 사진만 있다.

특히 학년을 마칠 때마다 학급이 기념 사진을 찍는다. 12년 학교생활이니 사진이 12장이다. 마르티나의 학급사진을 찾아서 정리해보니 10장뿐이었다. 2장(초등학교 2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사진)을 찾지 못해 아쉽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빌뉴스로 전학와서 12학년을 마쳤다. 처음 만난 학급친구들과 9년을 함께 학교생활을 했지만, 대부분은 12년을 함께 같은 학급에서 보냈다. 성장 과정을 고스란히 서로 지켜보면서 자랐다.  

1. 1999년-2000년 (초등학교 1학년)

2. 2001년-2002년 (초등학교 3학년)

3. 2002년-2003년 (초등학교 4학년)

4. 2003년-2004년 (초등학교 5학년)

5. 2004년-2005년 (초등학교 6학년)

6. 2005년-2006년 (중학교 1학년)

7. 2006년-2007년 (중학교 2학년)

8. 2007년-2008년 (중학교 3학년)

9. 2008년-2009년 (고등학교 1학년)

10. 2010년-2011년 (고등학교 3학년)

학년마다 찍은 이 학급사진을 보고 있으면, 12년의 학교생활이 그대로 총정리가 되는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난 동급생처럼 따님이 무럭무럭 성장하셨길^^

    2011.09.30 08:00 [ ADDR : EDIT/ DEL : REPLY ]
  2. 졸업하고 나면 장농 한구석에 쳐박아 두고 잘 안보는 졸업앨범보다
    이런 단체 사진이 더 좋아보이네요.
    같은 아이들 대부분을 12년 동안 함께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리투아니아 사회가 참 안정되 보이네요.

    큰 따님이 멀리 유학가셔서 조금 섭섭하시겠네요.
    한국에서 접하기 힘든 리투아니아 소식이라 링크 걸어두고 들여다 봅니다.
    참 오랫동안 블로그를 만들어 오셨네요. ^^

    2011.09.30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장농 속 앨범.... 전 한국에 두고 왔어요. 전 블로그를 늦게(?) 시작한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2007년 11월...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1.09.30 17: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