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 9. 27. 05:15

두 달 동안 미국 여행을 마치고 딸아이가 집으로 돌아왔다. 미국 여행을 하면서 가장 소름 끼친 일을 하나 소개했다. 보스톤에서 생활하다가 뉴욕 나들이를 나섰다. 인터넷으로 민박집을 찾아 편안한 마음으로 그 집을 방문했다. 

젊은이가 사는 집이었다. 들어가자마자 정리정돈이 엉망이라는 집이라는 것을 한눈에 알게 되었다. 숙박비는 이미 지불한 것이라 불결함에 뛰쳐나올 수도 없었다. 그래서 일단 하룻밤을 묵기로 했다.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부엌으로 들어갔다. 

도마를 옮기려고 도마를 들어보고 기겁을 하고 말았다. 
왜?
도마 팉에는 수십마리의 바퀴벌레가 숨어있었기 때문이다. 

집 안에 거미르 보아도 깜짝 놀라는 데 바퀴벌레를 보았으니 그야말로 충격을 받았다. 이날 밤 거의 공포영화 수준으로 잠을 자는 둥 마는 둥하다가 다음날 숙박비를 돌려받고 새로운 민박집을 옮겼다.

집으로 돌아온 딸아이의 옷을 손으로 빨래를 하다가 아내가 소리쳤다.
"미국 바퀴벌레!"
"뭐라고?"

* 아이팟으로 찍은 사진이라 선명도가 낮아 아쉽다.

온 식구들은 머리카락이 쭈빗쭈빗하고 몸이 간지러웠다. 아내는 빨래솔로 곤충을 가지고 밝은 곳으로 왔다. 식구들은 이것이 정말 바퀴벌레일까라며 가까이에서 살펴보았다. 말라 죽어서 식별하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일단 바퀴벌레는 아닐 것이라는 데 의견이 모여졌다. 어쩌면 바퀴벌레가 아닐 것이라는 바램으로 내린 결론일 법하다.

"봐, 이렇게 쉽게 사람의 옷에 묻어 벌레나 알들이 대륙간에 쉽게 이동할 수 있잖아!"
 
* 최근글: 아리스토텔레스식 사위 고르는 법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퀴벌레 생명력도 좋고 번식력도 좋다던데
    칫솔에만 말고 다른데 붙어서 따라 왔을 수 있으니
    꼼꼼히 뒤져봐야겠네요.
    그런데 하필이면 왜 칫솔에...
    칫솔 새로 사야겠습니다. ㅠㅠ

    2011.09.27 06:07 [ ADDR : EDIT/ DEL : REPLY ]
  2. ㅎㅎ영화 제목을 모르겠네요.
    흡혈모기가 비행기 여행객따라 들어와....

    무섭네요.ㅎㅎㅎ

    2011.09.27 06:12 [ ADDR : EDIT/ DEL : REPLY ]
  3. 생명력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네요.

    2011.09.27 06:49 [ ADDR : EDIT/ DEL : REPLY ]
  4. 룰랄라~

    3억 5천만년을 살아온 곤충이니 상상을 불허하는 생명력으로 지구생물들이 대부분
    사라진 대멸망을 여러번 겼어 왔다지요..바퀴벌레 알집하나만 이삿집에 묻어와도
    먹이만 풍부하면 일년새에 온집안에 꽉찬답니다~~

    2011.09.27 21:2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