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9. 11. 06:01

9월 9일은 러시아 "아름다움의 날"이다. 이 날을 맞아서 러시아 최대 신문인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Комсомольская правда)은 러시아 미인 10인을 발표했다. [오른쪽 사진: 아그네 디트코브스키데, 출처: 15min.lt]


이 10인에는 슈퍼모델 나탈리야 보디아노바(Natalija Vodianova), 테니스 선수 마리야 샤라포바(Marija Sharapova) 등도 포함되어 있다. 이들 중 독자들이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아그네 디트코브스키테(Agnė Ditkovskytė)을 뽑았다. 

▲ 사진: 아그네 디트코브스키데, 출처: twitter.com

성(姓)에서 보듯이 아그네 디트코브스키데(22세)는 리투아니아계이다. 이는 리투아니아 전통으로 성에 미혼 여성을 뜻하는 접미사 -yte가 있기 때문이다. 아그네의 아버지는 리투아니아인으로 음악가이고, 어머니는 러시아인으로 유명 배우이다. 

▲ 사진: 아그네 디트코브스키데, 러시아 영화 "열" 출연 | 출처: spletnik.ru

아그네는 1989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태어났고, 7년 전 어머니와 함께 모스크바로 이주했다. 영화를 전공했고, 지금껏 영화 18편에 출연했다. 2006년 러시아 영화 "열(熱"(Жара) 출연으로 유명해졌다. 그가 주연한 리투아니아 영화 "타다스 블린다"가 곧 개봉될 예정이다. 타다스 블린다(1846-1877)는 19세기 리투아니아 민중들의 영웅이었다. 

▲ 사진: 아그네 디트코브스키데, 리투아니아 영화 "타다스 블린다" 촬영 중
 
▲ 동영상: 리투아니아 피겨선수 포빌라스와 짝을 이뤄 피겨 스케이팅을 타는 아그네
 


▲ 동영상: 리투아니아 영화 "타다스 블린다" 홍보 동영상

러시아의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리투아니아인이 뽑힌 것에 주변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반가워하고 있다. 개봉될 "타다스 블린다" 영화를 하루 빨리 보고싶어진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 신랑과 같이 일하는 친구 중에 리투아니아 여자애가 있어요. 신랑 말로도 예쁘다고 하더군요. 그 친구 말로는 아그네 처럼 많은 리투아니아 여자들이 위와 같은 머리색을 했다고 하네요. 그래서 더 예쁜 것 같아요. 잘 보았습니다.
    풍요로운 추석 보내세요.

    2011.09.11 07:49 [ ADDR : EDIT/ DEL : REPLY ]
  2. Mrs.Darcy

    머리와 눈동자 색때문인지, 매우 지적이고 우아해보이네요~ ㅎ

    2011.09.11 11:2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