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9. 6. 06:02

9월 5일 리투아니아에서 열리고 있는 유로컵 2011 농구 대회 예선전이 일제히 끝났다. 26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6개국이 한 조를 이루고 있다. 리투아니아는 스페인, 터키, 폴란드, 영국, 포르투갈과 함께 A조에 속해 있다. 

2010년 월드컵 축구 대회 당시 독일의 족집게 문어가 경기 승리자를 예상했듯이 이번 유로컵 농구 대회에서는 게가 화제를 모우고 있다.


게는 첫날 영국에 이어 폴란드, 터키 경기 승리자를 예상하는 데 적중했다. 각각 코코아 열매 위에 경기하는 나라의 국기를 붙여놓았다. 게가 몸을 의지하는 코코아에 붙은 국기의 나라가 승리했다.
 

9월 4일 리투아니아와 스페인 경기에서 게는 스페인 코코아를 선택했다. 경기 결과는 스페인이 91대79로 리투아니아를 이겼다. 9월 5일 리투아니아와 포르투갈 경기에서 게는 리투아니아 코코아를 선택했다. 경기 결과는 98대69로 리투아니아가 대승했다.    

* Video source link: http://tv.delfi.lt/video/ObdBp7F0/ 리투아니아와 포르투갈 경기 예상

이로써 게는 리투아니아 예선 다섯 경기 모두의 승리자를 예상하는 데 적중했다. 족집게의 명성을 12강전에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지 기대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