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 8. 14. 06:06

일전에 리투아니아 현지인들과 함께 주말여행을 다녀왔다. 첫날 강을 따라 카누를 타면서 보냈고, 다음날 호수에서 수영하면서 일광욕을 즐겼다. 일행은 대부분 30-40대 연령층이었다. 집으로 돌아와 대화를 나누는 중 아내가 말을 꺼냈다.

[오른쪽 사진: 조형물 같은 리투아니아 무인 주유소 (샤울레이 소재)] 

"여자는 그래도 가슴이 좀 있어야 하겠더라."
"난데없이 왜?"
"오늘 비키니 입은 사람들 보니 가슴이 거의 없더라."
"그러게. 아마 모두 미혼이라서 그럴까......"

며칠 후 주유소를 갔다. 리투아니아 주유소는 대부분 운전자가 직접 주유한다. 아내는 무인 주유소를 선호한다. 돈을 내려고 사무실까지 가야 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또한 가격이 유인 주유소보다 약간 싸기 때문이다.

우리 집 차 운전은 아내 몫이고, 주유소에서 급유는 나의 몫이다. 우리 차 바로 앞에 고급차 렉서스가 주유하려고 멈추어섰다. 운전석에서 문을 열고 나오는 사람은 날씬하고 잘 생긴 젊은 여자였다.

이 여자는 가슴이 보이는 쪽으로 서서 주유하고 있었다. 등을 보이고 주유했더라면 아내의 놀림이 이어지지 않았을 텐테 말이다. 

주유소에 가면 늘 주의하는 것이 하나 있다. 주유기 앞부문 색깔이다. 녹색이냐 아니면 검은색이냐이다. 녹색은 휘발유이고, 검은색은 디젤이기 때문이다.

10년 전 크게 혼이 난 적이 있었다. 그때 우리 차도 디젤이었다. 어느 날 그날따라 기름통을 가득 채웠다. 주유소가 언덕 위에 있었다. 주유를 마치고 신나게 언덕을 내려와서 오르막길을 오를 때 시동이 꺼져버렸다. 황당 그 자체였다. 아무리 시동을 걸어보려고 했지만 불가능했다. 

결국 정비소 차를 불렀다. 원인은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다. 디젤를 넣어야 하는 데 휘발유를 넣었기 때문이다. 주유할 때마다 주의하는 데 말이다. 그날도 주의한다고 하면서 주유했는데 결과적으로 휘발유를 넣었다. 무엇에 꼭 홀린 것 같았다.

이후부터 더욱 주의한다. 주유하는 앞 사람이 무슨 색의 주유기를 들고 있는지도 유심히 보고, 또한 주유기를 기름통에 꽂아넣고도 무슨 색인지를 다시 확인한다.


이날도 앞 사람의 주유기를 살피느라 자연히 눈의 촛점이 그쪽으로 향했다. 운전석에 앉아 있던 아내는 "예쁜 여자"가 앞에 있으니 남편이 어떤 반응을 보일 지 궁금한 듯했다. 더욱이 "예쁜 여자"는 한눈에 노브라임을 금방 알 수 있는 옷을 입고 있었다.
                                                                   * 관련글: 생애 첫 주유하는 여자의 서툰 모습 인기

"세상 남자들은 다 똑 같아. 저 여자의 동선따라 당신 눈이 그대로 따라가네."
"그래. 나라고 별 수 있겠니...... ㅎㅎㅎ"

이런 경우 주유기 색깔 확인 버릇 때문이라는 변명은 너무 궁색하다. 놀림을 그대로 수긍하는 것이 놀림에 의한 심적 갈등의 시간을 단축시키는 일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dMax

    그래도 다른여자쳐다본다고 바가지는 안긁는군요.. ㅋㅋ
    이런 시츄에이션을 하하호호 넘어가는 모습이 좋네요..

    2011.08.14 06: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여자도 눈길이 가던걸요 뭐........ㅎㅎㅎㅎ

    2011.08.14 06:42 [ ADDR : EDIT/ DEL : REPLY ]
  3. 엄나요

    사진은 엄나요?

    인증 못하면 무효인거 아시져? ㅋ

    2011.08.22 20:39 [ ADDR : EDIT/ DEL : REPLY ]
  4. 별꼴

    차라리 그런 중요 포인트에 관심을 두지 않는 자들이 무식하게 무감각한 환자들이고 뒷 구멍으로 호박씨 까발리는 동물들이던데.....

    2012.02.25 22:02 [ ADDR : EDIT/ DEL : REPLY ]
  5. 불바

    ㅎㅎㅎ
    초유스님.
    사진도 하나 찍어서 올려주시면 박수 딥다 쳐드릴텐데...

    2012.03.02 09:11 [ ADDR : EDIT/ DEL : REPLY ]
  6. 제이케이

    초유스님

    북미는 녹색주유기가 디젤 검정색또는 빨간색이 휘발유입니다.

    그리고 주유기끝의 관의 크기또한 틀립니다.

    휘발유보다 디젤의 관이 더 크기때문에 휘발류차에 디젤을 넣을 걱정은 없지만

    디젤차에 휘발유을 넣을 가능성이 있는것이죠.

    동유럽은 어떤가요? ^^

    2012.03.10 16:26 [ ADDR : EDIT/ DEL : REPLY ]
    • 리투아니아에는 녹색주유기가 휘발유이고, 흑색주유기가 디젤입니다. 주유기 끝의 관 크기가 서로 다르면 식별하기에 도움이 되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2.03.11 01:5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