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 6. 29. 09:00

며칠 전 9살 딸아이 요가일래 친구가 우리 집에 왔다. 둘이서 열심히 놀다가 그가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었다. 딸아이는 친구를 가까운 네거리 신호등까지 바래다주고 돌아왔다. 그런데 딸아이는 난데없이 20리타스(한국돈으로 약 1만원)를 흔들면서 기쁨이 넘쳐났다.

"아빠, 나 20리타스 주섰다!!!!" 
"그래? 그렇게 큰 돈을? 어디서?"
"내가 친구를 바래다주고 오는 길에 20리타스가 길바닥에 떨어져 있었어."
"너는 기쁘지?"
"정말 기뻐!"
"그런데 잃어버린 사람은 얼마나 슬플까?"
"잃어버린 사람이 바보야! 자기 돈을 잘 보관해야지. 떨어져 있는 것을 내가 찾았으니 이제 내 것이야."

잠시 침묵이 흘렸다.

"만약 잃어버린 사람이 아주 가난한 사람인데 그 돈으로 빵을 사려고 했다면 지금쯤 얼마나 배가 고플까?"
"아빠는 이렇게 생각해봐. 만약 주운 사람이 술주정뱅이인데 이 돈으로 술을 살 수도 있잖아. 내가 주워서 나중에 좋은 물건을 사면 잃어버린 사람도 좋아할 거야."
"주운 것은 혼자 쓰는 것보다도 좋은 일에 쓰는 것이 좋겠다. 나중에 그 돈으로 다른 사람을 돕는데 쓰자."
"안 돼. 이것은 이제 내 돈이야. 그러면 아빠가 이 돈만큼 다른 사람을 도와줘."

▲ 리투아니아 지폐 20리타스 앞면과 뒷면
 

보니 돈이 세뱃돈처럼 깨끗해서 아이들이 가지고 싶은 마음이 쉽게 들 것 같았다. 또한 동전이 아니라 지폐이니 돈 욕심이 더 날 법했다. 딸아이에게 함부러 길에 있는 물건을 줍지 말 것을 가르쳐주고 싶었다. 

"너보다 더 돈이 필요한 사람이 그 돈을 주워갔으면 좋았을 텐데......"
"아빠, 이젠 그만! 주위에 (잃어버린 돈을 찾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어. 내가 먼저 보았고, 내가 주섰어. 나도 돈이 필요해. 자꾸 모아야 돼."

언젠가 딸아이가 자라서 "길에 흘린 물건이라도 줍지 말라. 흘려서 마음 아플 그 액과 물건을 같이 가져 온다."라는 소태산의 법어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 기회되면 딸아이가 주운 그 돈만큼 좋은 일을 하는데 쓰도록 지갑문을 항상 열어놓아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 아이에게도 저에게도 도움이 되는 일화네요.

    감사합니다.

    2011.06.29 12:59 [ ADDR : EDIT/ DEL : REPLY ]
  2. aaa

    결국, 길에서 주운 돈 갖겠다는 것으로 끝냈군요.
    리투아니아가 아이에게 체벌을 하면, 경찰에 잡혀가는 국가인지 모르겠지만,

    아버지 된 도리로서 조금 강압적인 방법으로라도,
    남의 물건에 쉽게 손을 대서는 않되는 것을 각인 시켜야 하지 않을까요?

    차라리, 작은 심부름을 시켜 20리타의 용돈을 주는 대신,
    그 주운 돈을 분실한 사람 찾아주라고 경찰서에 가져다 주라고
    시키는 것이 진짜 교육 아닐까요?



    어렸을때, 5천원 짜리를 길에서 주운 적이 있습니다.(당시는 큰돈)
    잃어 버린 사람 찾아주기 위해서 1시간을 그 자리에서 기다렸고.
    주위를 둘러보는 낯선 아줌마가 나타나서, "혹시 돈 잃어 버리지 않았어요?" 물어 봤더니.
    자신이 잃어 버렸다고 해서, 돈을 드렸습니다.

    그리고, 집에 와서 말했는데..
    그 아줌마가 아니라, 다른 동네 분이 돈을 흘리셨더라구요.
    부모님曰 "니가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잘못 전달한 실수 때문이니.
    대신 물어 주마"라며 5천원을 진짜 잃어 버린 분께 가져다 주라고 하셨던
    추억이 아직도 뇌리에 남아 있습니다.


    그후 신중하고 주의 깊게 사람을 살펴보는 습관을 가지게 되었죠..


    주제넘은 참견일지 모르지만요..

    너무나 아이에게 관대하신듯..

    2011.06.29 16:2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