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 7. 1. 06:56

오는 7월 6일은 리투아니아의 처음 왕(王)이자, 마지막 왕인 민다우가스(1200-1263)가 1253년 왕으로 즉위한 날이다.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바로 이날 "미스 리투아니아 2011" 최종 선발전이 열린다. 과연 13명의 최종 결선 후보자들 중 누가 미스 리투아니아의 왕관을 받을 지 궁금하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http://www.mislietuva.lt/nominantes]

알마 에뉼리테 Alma Eniulytė (18세)

아우스테야 비르빌라이테 Austėja Birbilaitė (19세)

브리기타 브뤄지테 Brigita Bruožytė (18세)

데이만테 페트라이스카이데 Deimantė Petrauskaitė (17세)

도빌레 프란스케비츄테 Dovilė Pranskevičiūtė (22세)

에글레 야쿠바비츄테 Eglė Jakubavičiūtė (22세)

그레타 다욱쉬티테 Greta Daukštytė (21세)

그레타 사비쯔키테 Greta Savickytė (19세)

예바 게르빈스카이테 Ieva Gervinskaitė (21세)

일마 니키티나이테 Ilma Nikitinaitė (21세)

요비타 야쉰스카이테 Jovita Jašinskaitė (19세)

크리스티나 이바노바 Kristina Ivanova (23세)

류드비카 얀카우스카이테 Liudvika Jankauskaitė (21세)

소레타 쉬베이카우스카이테 Sotera Šveikauskaitė (19세)

일반적으로 리투아니아 여자들은 미인들로 알려져 있다. 사실 위에 있는 미인들도 사람에 따라 썩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다. 이 사이트 http://www.mislietuva.lt/nominantes/에 가면 결선 후보자들을 "만족한다"(patinka)와 "만족하지 않는다(nepatinka)로 누리꾼 누구나 평가할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범생

    우오 오오오오오오

    2011.07.02 17: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