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6. 15. 06:42


최근 리투아니아 사람이 낸 기발한 신종 아이디어가 화제가 되고 있다. 신종 사업은 다름 아닌 여자들이 일광욕을 하는 사람들에게 썬크림을 발라주는 것이다. 이 사업은 오는 7월 1일부터 리투아니아 최대 휴양지인 팔랑가(Palanga)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리투아니아 사람 마리유스는 어느 날 썬크림을 가지고 오지 않아서 그냥 해변에서 일광욕을 했다. 하지만 살이 아플 정도로 타서 고생했다. 이때 그는 자기처럼 썬크림을 휴대하지 않은 사람들을 도와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현재 그는 이 일을 함께 여성을 모집하고 있다. 팔랑가에서 반응이 좋으면 빌뉴스, 카우나스 등 대도시 일광욕장으로까지 사업을 확장시킬 계획이다. 

특히 팔랑가는 리투아니아 사람뿐만 아니라 러시아, 스웨덴, 독일 등지에서 많은 외국 관광객이 찾아오는 휴양지이다. 아름답기로 소문난 리투아니아 여자들이 썬크림을 발라준다는 것에 귀와 눈이 솔깃해지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을 법하다. 

리투아니아 해변은 부드러운 모래알로 유명하다. 또한 뜨겁지가 않아서 눕거나 맨발로 걸어다니기에도 좋다. 극한 성수기를 제외하고는 그렇게 사람도 많지가 않다. 아래는 지난해 8월 하순경에 방문한 팔랑가 해변 모습이다.


38선도 아닌데 이렇게 철조망이 있는 것은 왜일까?
바로 바람으로부터 모래를 보호하기 위해서이다. 

* 사업이 번창하면 여성을 위한 남자 직원도 뽑지 않을까......

썬크림 발라주기 신종 사업이 과연 번창할 지 이번 여름 휴가에 팔랑가를 꼭 가봐야겠다. 참고로 영국의  <The Guardian>가 2008년 발표한 유럽의 10대 해수욕장에 리투아니아 쿠르쉐이 모래톱(Kuršių nerija) 해수욕장이 2위로 선정되어 리투아니아인들을 기쁘게 했다. 이 신문이 선정한 10대 해수욕장은 다음과 같다.

1. 스페인 Cala d'en Serra, Ibiza; 2. 리투아니아 Curonian Spit; 3. 스페인 Caños de Meca; 4. 아일랜드 Barleycove, County Cork, Ireland; 5. 프랑스 Cap Ferret; 6. 이탈리아 Scopello, Sicily; 7. 웨일즈 Three Cliffs Bay, Gower, Wales; 8. 폴란드 Sopot; 9. 그리스 Egremni, Lefkada; 10. 독일 Warnemünde   

* 관련글: 해운대 파라솔 해변과 발트 3국 해변 비교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오, 썬크림 발라주기 알바..^^!
    미녀에게 발라준다면 최..최고이겠는걸요!!

    2011.06.16 0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