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 7. 16. 20:05

리투아니아 농담을 소개한다.

* 더 생각할 수 있도록
점점 날이 어두워지고 있다. 아버지가 뜰에 놀고 있는 아들에게 말하기를:
- 페트륙, 집에 돌아올 생각 않니?
- 아빠, 생각하고 있어.
- 그런데?
- 아빠, 한 시간 더 생각할 수 있도록 해줘.

* 밥 먹을 때는 말없이
식사시간에 아들 페트륙카스가 아버지에게 무엇인가 말을 하려고 한다.
- 아빠, 아빠 국에…….
이때 아빠가 말을 가로막으면서
- 밥 먹을 때 말하지 말고 나중에 해.
식사를 마친 후 아버지가 묻기를:
- 예야, 너 무슨 하려고 했는데?
- 이미 늦었어. 아빠 국에 파리가 헤엄치고 있었어.

* 낙하할 때 기분
- 너 난생 처음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릴 때 기분이 어땠어?
- 정말 새처럼 날고 똥 싸고, 또 날고 똥 싸고.

* 이름이 왜 그래
- 야, 너 이름이 뭐니?
- 프-프-프-페-트-라-스 프-프-프-페-트-라-이-티-스?
- 너 말더듬이니?
- 아니. 단지 우리 아버지가 말더듬이었고, 아버지 말대로 내 이름을 적은 공무원은 바보천지였을 뿐이야!

* 너무 바빠서
간호사가 동료에게 말하기를
- 병실에 가서 어느 환자가 겨드랑에 내 볼펜을 끼고 있는 지 살펴봐!

* 아내는 천둥을 능가한다
- 너 어젯밤에 천둥치고 폭우가 쏟아지는 소리를 들었니?
- 아니. 그때 아내가 내게 바가지를 긁고 있었어.

* 앵무새는 너무 똑똑해
주인이 앵무새에게 자신의 말을 따라하도록 한다.
주인: 자, 이제 내 말을 따라 해봐: 나는 걸어갈 수가 있다.
앵무새: 나는 걸어갈 수가 있다.
주인: 나는 말을 할 수가 있다.
앵무새: 나는 말을 할 수가 있다.
주인: 나는 날 수가 있다.
앵무새: 거짓말쟁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