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 5. 3. 09:41

어제 저녁 무렵 내리쬐는 햇살이 컴퓨터 의자에 앉아 있는 내 뒷머리를 데우고 있었다. 그때 전화 벨이 울렸다. 빌뉴스에서 북서쪽으로 240km 떨어진 도시에 살고 장모님 전화했다.

"거긴 날씨가 어때?"
"해가 쨍쨍 나 있어요. 왜요?"
"여긴 지금 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네."
"뭐라구요? 장난하시죠?"
"지금 온도가 0도야! 눈이 벌써 20cm나 왔어. 거기는?"
"영상 12도요."


면적 6만5천 평방킬로미터에 높은 산이 없는 리투아니아가 지역간 이렇게 기후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 그래서 장모님 말씀을 입증할 수 있는 근거를 찾기 위해 날씨사이트를 방문했다. 맞았다. 리투아니아 북서지방과 남동지방의 온도 차이가 확실히 달랐다.

온라인상에 있던 처조카에게 인증샷을 부탁했다. 아래 사진이다. [사진: Elvina Enikaite]


완연한 봄에 겨울 눈풍경이라 보기는 좋다. 하지만 저 피어난 꽃들은 난데 없는 눈으로 얼마나 고생이 심할까......

* 최근글: 자신의 꿈, 김연아를 직접 만난 김레베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