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는 
미셸 콴을 보며 자신의 꿈을 키웠다.
김레베카는 
김연아를 보며 자신의 꿈을 키우고 있다.

피겨선수 김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태어났다. 만 7세에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해서 발트 3국에서 노비스 부문에 두각을 나타냈다. 2010년부터 모스크바에서 훈련 중이다. 오른쪽 동영상은 김레베카의 프리 스케이팅 경기 모습이다.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에 열린 2011년 세계피겨선수권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곳에는 김연아의 '피겨 여왕의 귀환'을 남다르게 염원한 어린 피겨선수가 있었다. 바로 김레베카(13세)이다. TV와 유튜브에서만 접한 김연아 선수가 모스크바에 온다고 하니 김레베카의 감회는 특별할 수 밖에 없었다. 더욱이 세계피겨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곳이 레베카가 평소 피겨스케이팅을 훈련하는 장소 바로 옆이었기 때문이다. 레베카는 김연아를 직접 만나기를 학수고대했다.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를 통해 여러 차례 김레베카 관련 소식을 전했다. 과연 두 사람의 직접적인 만남이 이루어졌을까 몹시 궁금해졌다. 만났으면 느낌 등에 관해 레베카 인터뷰 기사를 쓰고 싶었다. 그래서 레베카를 응원하는 다음 카페(http://cafe.daum.net/rebeka-kim)를 가보았다. 두 사람의 감동적인 만남에 대해 레베카 가족이 글을 올렸다. 딱딱한 인터뷰보다는 생생한 만남 현장 소식을 전하기 위해 글쓴이의 동의를 얻어 옮긴다. 한편 김연아의 마음 씀씀이를 알 수 있는 훈훈한 글이라 소개한다.
 
모스크바로 챔피언쉽이 열리기로 결정되면서부터 레베카의 가슴 떨리는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었습니다. 연아 언니 도착 소식은 들었으나, 남자싱글 경기가 끝날 때까지도 경기장을 맴도는 기다림은 계속되었습니다. 가지고 있던 연아 언니에 관한 모든 것을 싸들고 경기장을 오가던 레베카에겐 아무래도 연아 언니를 만나는 것은 이젠 너무 힘든 일이 되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요. 하나님! 오늘은 꼭 연아 언니를 만날 수 있게 해 주세요. 연아 언니 콜렉션을 든 가방을 메고 아침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알 수 없는 기대감으로 아직은 선수와 관계자외에는 오지 않을 경기장을 향해 갔구요. 전화 벨이 울렸습니다.
 
일반인은 아무도 들어갈 수 없는 훈련장 입장에 성공했다고...... 레베카 마음의 간절한 소원을 이루어 주셨어요. 관계자외에 누구도 들어갈 수 없는 연아 언니 아침 트레이닝 시간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어요. 덜덜 떨리는 마음과 몸으로 연습을 지켜보고 나가는 연아 언니를 향해 불렸습니다.  

"연아 언니~~!"
"어? 응! " 

너무나 쉽게 가깝게 레베카 곁으로 다가온 연아 언니가 레베카를 향해 말을 걸었데요. 재촉하는 경호원을 마다하고 몇 마디를 주고받으면서 레베카에게 "5분만 기다려줘"하고 나갔데요. 과연 연아 언니가 5분 후에 레베카에게로 돌아올까?

* 김연아와 김레베카(사진출처: http://cafe.daum.net/rebeka-kim)

네, 돌아왔을 뿐만 아니라 사진 함께 찍게 관중석에서 내려오라고 했데요. 그런데 경호원들이 레베카가 관중석에서 내려오는 것을 막자 연아 언니가 "그럼 내가 올라갈께"하곤 스케이트를 신은 채 의자 위로 올라섰고, 사진 찍기 위한 키 높이가 맞자 관중석으로 넘어갈 필요가 없어서 그냥 함께 찍었데요.

연아 언니 달력을 내밀자 "어!" 놀라며, 레베카가 펴준 세레나데 사진 위에 싸인도 예쁘게 해 주었구요. 연아 언니는 경호원들 틈에 갇혀 감히 소리내어 불러 볼 수도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너무도 친밀하고 친절하게 레베카에게 다가와주었답니다.
 
레베카가 스케이팅을 시작한 이유도 계속하고 있는 이유도 단지 스케이팅을 너무 잘하는 연아 언니가 좋아서 이기에...... 매일 경기장을 돌며 연아 언니를 기다리고 찾는 레베카가 행여 한번도 연아 언니와 얼굴도 스치지 못할 수 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 너무나 안타까웠는데......
 
연아 언니의 경기 모습을 맨 앞자리에서 보고자 첫날부터 출입구 경호원아저씨를 잘 사귀어 놓았던 레베카였구요. 다른 좌석표를 가지고 있었지만, 항상 레베카를 맨앞 자리에 앉혀 주었어요. 그래서 연아 언니의 경기장을 들어서는 생생한 모습을 보고 또 사진으로 남길 수 있었어요.

* 레베카가 지근 거리에서 찍은 김연아 선수(사진출처: http://cafe.daum.net/rebeka-kim)
 

텔레비전과 유튜브에서만 보던 연아 언니를 지척에 두고 보고 있는 레베카의 심정 이해가 가시나요. 드디어 연아 선수가 모습을 들어내었고, 아침에 연아 언니와 만남을 가졌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연아 선수를 보자 저도 알수 없는 감정으로 김연아 화이팅을 외치며 눈물이 고였다니까요^^

 
오늘의 연아 선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딸이였습니다. 그 연아 선수를 보며 레베카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딸이 될 날을 꿈꿨으리라 생각됩니다.
 
끼라 코피 선수를 만날 수 있어 또한 좋았데요. 싸인 공세를 피해 다니는 선수들이 많이 있지만, 자기들을 좋아하고 따르는 팬을 위해 마음과 시간을 내어준 선수들이 정말 고맙습니다. 미셸 콴이 김연아 선수의 인생을 바꾸었듯이 어린 선수들의 정상 선수들과의 만남이 그들의 인생에 새로운 느낌표를 찍게 하죠. 레베카에게 마음과 시간을 내준  김연아 선수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김연아 선수를 직접 만난 레베카가 더욱 더 자신의 꿈을 다지고 노력해 세계 피겨 스케이팅계에서 김연아 선수가 이룬 위상을 이어가길 바란다.

* 최근글: 고사리 날로 먹고 응급환자 된 유럽인 장모님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