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04.29 06:41

어제 오후 학교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아내는 울상이었다. 다짜고짜로 빨리 고사리 새순의 독성에 대해 인터넷 검색을 해보라고 재촉했다. 

"왜 갑자기 고사리 독성을?"
"조금 전에 친정 엄마가 날 고사리 새순을 먹었어."
"장모님이 어떻게 고사리 새순을 먹었지? 지금 증상은?"
"먹은 지 2시간 후 설사하고 구토증세까지 나타났데."
"얼마나 먹었기에?"
"날 고사리 새순 다섯 줄기 정도 먹었데."

인터넷에서 고사리 새순의 독성을 검색하면서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왜 장모님께서 고사리를 드셨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주말 부활절 휴가로 장모님이 사시는 시골 도시를 방문했다. 두 모녀가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엄마, 한국 사람들은 봄철에 막 올라오는 고사리 새순을 꺾어서 먹어. 빌뉴스에 사는 한국 사람들도 이맘때 숲 속에 가서 고사리 새순을 꺾어. 나도 먹었는데 리투아니아 고사리 새순이 아주 연하고 맛있어."

*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숲 속에서 고사리 새순을 뜯고 있다.

이렇게 아내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전혀 먹지 않는, 아니 먹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고사리 새순의 식용성에 대해 장모님께 설명했다. 어제 장모님 지역은 화창난 봄날씨였다. 숲에 갈 일이 없었는데, 웬지 숲이 유혹했다. 숲 속 고사리를 보자마자 아내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파릇파릇하게 생기가 넘치는 고사리 새순이 그렇게 아름답게 보였다. 그래서 장모님은 난생 처음으로 고사리 새순을 따왔다.

깨끗이 물에 씻어 고기와 함께 맛있게 점심식사를 했다. 그런데 두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설사와 구토 증상이 나타났다. 순간적으로 장모님은 겁이 덜컥 났고, 아내에게 전화해서 원인이 고사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들이 맛있게 먹는 고사리가 왜 이런 증세를 유발했는지 알고싶었다.

인터넷 검색 결과:
고사리는 브라켄 톡신(bracken toxin)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다. 고사리를 가축이 먹으면 다양한 질병을 유발한다. 한국 사람들이 먹는 고사리는 물에 끓이고 우려낸 것으로 독소를 염려할 필요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은 몇해 전 빌뉴스에 뜯은 고사리 새순으로 직접 요리한 장면이다)


아내는 장모님께 고사리 식용성만 말했고, 그 요리법을 알려주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아내는 한국 사람들이 고사리를 즐겨 먹는다는 것은 알지만, 날 고사리가 아니라 반드시 물에 끓인 고사리이어야 한다는 것을 간과했다.

고사리에 독소가 있다는 정보를 얻자 근심은 더욱 깊어졌다. 날 고사리를 먹은 후 응급조치에 대한 정보는 얻지를 못했다. 일단 독소가 있으니 토해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내었다. 이어 장모님은 구토증세도 있고 해서 인위적으로 토해내었다. 상태를 지켜보면서 응급구조를 부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을 사위로 둔 것으로 고생하시는 장모님이 더욱 안스러웠다.

건강관리에 평소 민감한 장모님은 불안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결국 구급차를 불렀다. 집을 방문한 의료인의 첫 반응은 웃음이었다.

"어떻게 탈이 났나?"
"고사리 새순을 날 것으로 먹었다."
"뭐라고!? ㅎㅎㅎ 고사리를 먹었다는 사람은 금시초문이다. 어떤 독소가 있는지 알 수가 없다. 큰 병원으로 전화해야겠다."


구급차 의료인은 빌뉴스 큰 병원 해독관련 부서로 전화 문의했다.

"여기, 지방도시인데 날 고사리를 먹어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고사리는 어떤 독소를 가지고 있는지 알려주면 좋겠다."
"뭐라고?! 고사리?! 우리도 금시초문이다. 고사리 독소에 대한 정보가 없다. 알게 되면 연락을 주겠다."

장모님은 더욱 불안해졌다.

"우리도 어떤 해독제 주사를 놓아야 할 지 모르겠다."라고 의료인이 말했다.
"나도 모르니 가장 독한 독버섯 습취 때 사용하는 해독제 주사를 놓아줘."


이렇게 날 고사리를 드신 장모님은 독버섯  해독제 주사를 맞으셨다. 이 말을 들으니 "리투아니아에서는 사위가 장모에게 드리는 가장 좋은 선물이 독버섯 광대버섯이다"라는 말이 떠올랐다.  

아, 한국인 사위로 인해 고사리가 광대버섯이 된 셈이네!!!

독버섯 해독제 주사를 놓고 병원으로 돌아간 후 의료인이 나중에 장모님께 전화했다.

"빌뉴스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내용은 고사리 독소로 사망한 사람이 있다는 정보는 찾지 못했다."

이 소식에 장모님은 다소 안심이 되었다. 한국 사람들이 고사리나물을 즐겨 먹지만 날 고사리가 이렇게 설사와 구토를 유발하는 독소를 지니고 있음을 모두 다 알고 있을까? 어제 장모님께서는 자신의 몸을 상하게 했지만 위 사실을 우리들에게 확실하게 알려주었다. 날 고사리 절대 먹지 말 것!!!!

* 관련글: 독버섯을 자기에게 실험한 사람의 결과는?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