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 4. 6. 06: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에 고3인 큰 딸 마르티나가 만 19살 생일을 맞이했다. 마르티나가 주도해서 가까운 친척들을 저녁식사에 초대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저녁식사를 준비할 사람이 마땅히 없었다. 저녁식사는 7시에 예정되어 있었다.

아내는 이날 저녁 7시까지 학교에서 일을 해야 했다. 마르티나는 테니스를 치고 6시 30분에 집에 돌아올 예정이었다. 

"오늘은 생일이니 테니스장에 가지 말고 음식 준비를 하면 좋겠는데......"
"테니스는 나에게 최고의 스트레스 해소책이야. 안 돼."
"생일이잖아."
"내가 모든 것을 준비해 놓고 가면 요가일래가 음악학교에서 돌아와서 할 거야."
"뭐라고?"
"요가일래가 할 수 있어?"
"잘 해. 걱정하지 마."

마르티나가 잘 하는 요리는 바로 캘리포니아 마키이다. 한국인 일식 요리사가 요리법을 가르쳐주었다. 언니가 하는 것을 보고 요가일래도 배웠다. 최근 들어 언니가 마키를 만들 때에는 요가일래도 만든다. 언니가 지시하는 대로 잘 따라했다. 그리고 자기가 만든 것이라 즐겨 먹는다.

"네가 정말 할 거니?"
"내가 할 거야."

음악학교에서 오후 다섯 시에 돌아온 요가일래는 손을 깨끗이 씻고 언니가 테니스 치러 가기 전에 준비해놓은 것을 가지고 기분 좋게 캘리포니아 마키를 만들어갔다. 

"아빠, 빨리 부엌에 와!"
"왜?"
"난 만들기 싫어. 모양이 안 예뻐. 아빠가 해!"
"괜찮아. 그래도 끝까지 해 봐. 언니가 좋아할 거야."
"안 할 거야. 우리 식구만 먹을 것이면 예쁘지 않아도 되지만, 손님들도 먹을 거야. 아빠가 빨리 이 안 예쁜 것을 먹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엔 하고자 하는 의욕이 왕성했으나 만들다보니 모양이 예쁘지 않다고 요가일래는 포기해버렸다. 핑계는 손님들에게 예쁜 마키를 대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핑계가 그럴 듯해서 모두가 받아들였다. 이날 마르티나가 와서 만들었다. 결국 자기 손님은 자기가 대접한다에 충실하게 된 셈이다.

 * 최근글: 부모 테두리를 처음 벗어난 초3 딸의 항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