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03.16 16:27

딸아이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초등학교 3학년에 다니고 있다. 참고로 리투아니아는 매년 9월에 학년이 시작된다. 이제 3학년 2학기를 맞이하고 있다.

2학년과 비교해 가장 달라진 것이 있다면 바로 독서이다. 3학년으로 올라가기 전 시력검사에서 시력이 1년 전에 비해 떨어지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컴퓨터 무한정 허용하기가 빚은 결과라 여겨서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그래서 딸아이는 지난해 9월부터 하루 1시간 정도 컴퓨터를 하고 있다.

이것이 한 요인이 되었는지 그 후부터 딸아이는 이야기 책을 즐겨 읽고 있다. 책을 읽은 후에는 정성스럽게 독후감도 쓰고 있다. 처음 아내는 딸아이가 기특해서 농담으로 1권을 다 읽으면 용돈(권당 한국돈으로 5천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 말을 딸아이는 진정으로 알아듣고, 더 강한 동기부여를 얻었다.

독서 권수가 늘어날수록 가계 부담도 무거워진다. 독서하면서 지식도 얻고, 용돈도 벌고...... 이렇게 어린 시절은 참 좋구나!
 
이번주 딸아이는 한국 전래동화 책을 읽고 있다. 이 책은 리투아니아어로 번역된 책이고, 리투아니아어로 된 최초의 한국문학 책이다. 서진석님이 번역한 이 책은 2005년 빌뉴스에서 출판되었다.

특히 아빠가 잠자기 전 한글로 읽어준 흥부전과 별주부전을 리투아니아어 책에서 꼼꼼히 읽었다.
"아빠, 흥부 아이들이 우유를 달라고 하는 내용은 아빠가 읽어준 책에는 없었어."
 "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내가 이 책을 먼저 빨리 다 읽고 친구들에게 빌려주어도 되지?"
"당연하지."

한국 동화를 이렇게 리투아니아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딸아이의 표정에 흐뭇한 마음이 든다.

* 최근글: 발트 3국엔 한국産 버섯이 북한産으로 둔갑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