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 3. 16. 16:27

딸아이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초등학교 3학년에 다니고 있다. 참고로 리투아니아는 매년 9월에 학년이 시작된다. 이제 3학년 2학기를 맞이하고 있다.

2학년과 비교해 가장 달라진 것이 있다면 바로 독서이다. 3학년으로 올라가기 전 시력검사에서 시력이 1년 전에 비해 떨어지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컴퓨터 무한정 허용하기가 빚은 결과라 여겨서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그래서 딸아이는 지난해 9월부터 하루 1시간 정도 컴퓨터를 하고 있다.

이것이 한 요인이 되었는지 그 후부터 딸아이는 이야기 책을 즐겨 읽고 있다. 책을 읽은 후에는 정성스럽게 독후감도 쓰고 있다. 처음 아내는 딸아이가 기특해서 농담으로 1권을 다 읽으면 용돈(권당 한국돈으로 5천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 말을 딸아이는 진정으로 알아듣고, 더 강한 동기부여를 얻었다.

독서 권수가 늘어날수록 가계 부담도 무거워진다. 독서하면서 지식도 얻고, 용돈도 벌고...... 이렇게 어린 시절은 참 좋구나!
 
이번주 딸아이는 한국 전래동화 책을 읽고 있다. 이 책은 리투아니아어로 번역된 책이고, 리투아니아어로 된 최초의 한국문학 책이다. 서진석님이 번역한 이 책은 2005년 빌뉴스에서 출판되었다.

특히 아빠가 잠자기 전 한글로 읽어준 흥부전과 별주부전을 리투아니아어 책에서 꼼꼼히 읽었다.
"아빠, 흥부 아이들이 우유를 달라고 하는 내용은 아빠가 읽어준 책에는 없었어."
 "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내가 이 책을 먼저 빨리 다 읽고 친구들에게 빌려주어도 되지?"
"당연하지."

한국 동화를 이렇게 리투아니아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딸아이의 표정에 흐뭇한 마음이 든다.

* 최근글: 발트 3국엔 한국産 버섯이 북한産으로 둔갑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mad

    우유라..흥미롭네요 ^^ 아마 우리나라 음식을 그대로 번역하면 이해를 못하니까 이해하기 쉽게 친숙한 우유로 번역하신 모양인데 뭔지 짐작이 안 가네요 -ㅅ-

    2011.03.16 13:42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가 어떤 부분을 우유로 번역했는지, 확인을 해봐야겠는데요 ^^. 저거 번역할 때 에피소드가 진짜 많았어요. 그냥 일반 동화책이 아니라, 판소리 원본이랑 (심청전, 흥부전, 토끼전) 채록 당시 원형텍스트(콩쥐팥쥐 등)를 바탕으로 번역을 했는데, 심청이가 바다에 빠지는 대목이랑 놀부 심술 대목 등에서는 아주 머리가 빠지는줄 알았어요. 토끼전에도 삼국지에 나오는 골치 아픈 대목들이 많았지요. 그리고 리투아니아 현지인 친구가 번역 감수를 했었는데, 심청이가 배 타고 떠나는 날 아침을 준비해서 부엌에서 안방으로 밥상을 가지고 들어가는 대목을 읽어보더니, 왜 아버지를 부엌으로 부르지 않고 그 무거운 밥상을 그 어린애가 왜 방으로 가지고 들어가야되냐고 물어보던 생각이 나네요 ^^.

    2011.03.17 02: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