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3.05 15:31

리투아니아인 아내 쪽 친척들이 모이면 종종 들리는 소리가 있다.

"으, 리투아니아에서 한국인과 이집트인이 친척이 되었네!"

아내 쪽의 친척이 이집트인과 몇해 전에 결혼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현재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살고 있다. 이집트의 시민혁명으로 호스니 무바라크의 체제가 무너질 당시 이 이집트인 친척은 위성 텔레비전 방송 시청에 여념이 없었다. 호스니 무바라크 정권이 무너지자 우리 집은 곧장 그에게 축하 메세지를 보냈다.

그는 1990년-1991년 리투아니아가 50년 동안 지배해오던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운동에 견주면서 이집트 상황을 설명했다. 무바라크는 지난 30년 동안 이집트를 통치했다.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무바라크 사진 한 장이 눈길을 끈다. 그가 입고 있는 양복의 줄무늬를 자세히 보면 바로 그의 이름 "HOSNY MUBARAK"이 새겨져 있다. 기막힌 생각에 놀랄 뿐이다. 과연 진짜일까?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개인 우상적 요소가 결국 시민혁명을 야기한 것으로 여겨진다. 혹시 도난방지용으로 새긴 것은 아닐까...... 좌우간 "이집트=무바라크" 시대가 청산이 되고 "이집트=이집트 모든 국민" 시대가 순조롭게 정착되길 바란다.

* 최근글: 물침대를 보니 보리침대가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