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1.02.19 06:19

2월 7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바이마르 3국 정상회담"이 열렸다. 바이마르 3국 회담은 폴란드의 민주화를 지원하기 위해 1991년 창설되었고, 폴란드, 독일, 프랑스의 정상들이 매년 3국을 순회하며 회담을 개최해오고 있다. 보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 폴란드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참가했다. (바이마르 3국 정상회담 결과에 궁금한 사람은 -> 여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3국 정상회담에서 폴란드 대통령의 외교결례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정상회당은 폴란드의 유서깊은 빌라누프 궁전에 열렸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은 독일 총리와 폴란드 대통령만 가렸다. 프랑스 대통령은 완전 찬밥 신세가 된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서 회담장에 들어와서 또 다시 폴란드 대통령은 안하무인격으로 덥석 먼저 의자에 앉았다. 일반 가정에서도 손님이 오면 먼저 손님에게 자리 앉기를 권하고 주인이 나중에 앉는다. 상식 이하의 폴란드 대통령의 행동눈살이 절로 찌푸러진다. 아래는 폴란드 대통령의 외교결례를 다룬 텔레비전 뉴스 영상이다.  

 

* 최근글: 구겨진 종이 뭉치를 생일 선물로 준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