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02.19 07:01

지난  2월 16일은 1918년 리투아니아가 제정 러시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국경일이다. 이어 오는 3월 11일은 1990년 리투아니아가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국경일이다. 이 두 국경일 사이에 놓인 요즈음은 그 어느 때보다도 리투아니아 국가와 민족에 대한 의식 고양의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이가 다니는 음악학교에서도 이를 경축하기 위한 노래 공연이 어제(18일) 열렸다. 이날 딸아이 요가일래는 리투아니아 전통옷을 입고 현대적으로 각색된 민요를 불렸다. 노래를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나의 어머니, 내 마음이여!
이른 아침에 저를 깨워요.

나의 딸아이, 내 마음이여!
이른 아침에 무얼 하려고?

나의 어머니, 내 마음이여!
밭에 가서 루타 꺾을래요. (루타는 순결을 상징하는 꽃)




* 최근글:
 구겨진 종이 뭉치를 생일 선물로 준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