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02.17 05: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일 저녁 초등학교 딸아이 요가일래는 아빠가 보라는 듯이 내 앞에서 깨끗한 A4 종이를 막 구겼다. 일전에 종이를 구겨버린 딸아이와의 언쟁이 떠올랐다(관련글 읽어보기 ->).

"종이를 왜 구겨? 아빠에게 벌써 혼났잖아."
"알아."
"그런데 또 구겨? 종이를 사랑해야지."
"이렇게 다시 펴면 되잖아!"

그리고 딸아이는 이 구겨진 종이 뭉치를 들고 식탁이 있는 부엌으로 가버렸다. 어제 16일은 여권상 내 생일이다. 우리 집 식구들에게 내 생일은 3개로 알려져 있다. 먼저 주민등록부에 적힌 2월 16일이다. 이는 음력 생일을 적은 날짜이다.

당시 양력 생일은 3월 21일, 춘분이다. 이것이 두 번째 생일이다. 그리고 해마다 음력 2월 16일에 해당하는 양력일이 세 번째 생일이다. 한 때 재미삼아 한 해에 생일을 세 번 치런 적도 있었다. 하지만 가족들과 상의해 3월 21일을 진짜 생일로 하기로 정했다.

그래도 2월 16일이 되면 식구들로부터 축하의 말을 듣는다. 더구나 2월 16일은 리투아니아가 1918년 제정 러시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의미있는 국경일이다.

어제 16일 딸아이가 학교에 가지 않자 편안하게 아침 늦게까지 잠에 빠졌다. 일찍 일어나는 습관 때문에 딸아이가 먼저 깨어났다. 얼마 후 딸아이는 난데 없이 구겨진 종이 뭉치를 내 쪽으로 던졌다.

"야, 어떻게 종이 뭉치를 아빠에게 던질 수 있니?"라고 하면서 더 이상 잠결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
"그래도 주워서 한번 펼쳐봐!"라면서 아내가 말했다.

구겨진 종이는 마치 헝겊이 된 듯했다. 조금씩 펼쳐보니 글자가 나타났다. 바로 딸아이가 "가짜 생일"이지만 그래도 그냥 넘어갈 수 없어서 선물을 만들었다.

위에는 한국어(로마자), 영어, 리투아니아어로 글을 썼다.
 
Apa(아빠),
nan(난)
norl(너를)
adzu(아주)
saranghe(사랑해).
Naeso(나에서)
10000000
popo(뽀뽀)
pada(받아).


Daddy,
you
are very
awesome!
I love you
very very
much.
10000000
kisses
from
me to
you
Tėti,
aš tave
labal labai
myliu.
10000000
bučiukų
tau
duodu.




그 밑에는 Happy b-day to you!
그 밑에는 내가 요즘 읽고 있는 "한권으로 읽는 史記", 늘 일하고 있는 "컴퓨터 모니터"가 그려져 있다.

사랑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겨진 종이 뭉치라고 무시해 버리고 막바로 쓰레기통에 던져넣었다면 딸아이가 얼마나 속상해 했을까.....

"왜 종이를 구겨서 선물을 하려고 했는데?"
"재미있어라구"

* 관련글: 종이를 구겨버린 딸아이와의 언쟁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