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02.14 17:32

초등학교 3학년생 딸아이는 학교 선생님으로부터 과제를 하나 받았다. 바로 벨렌타인데이를 맞아 편지를 넣을 함을 만드는 것이었다.

"누가 우리 반 전체를 위해 발렌타인데이 편지함을 만들어올 수 있나요? 손들어보세요."

아무도 손을 들지 않았다. 그래서 딸아이는 누군가가 해야 하기에 손을 들었다.

집으로 돌아온 딸아이는 열심히 신발 상자에 하트 모양 등을 그리면서 장식했다. 신발 상자를 버리지 않고 놓아둔 것이 다행이었다.

지난 금요일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같은 반에서 마음에 드는 남자 한 명, 그리고 여자 한 명에게 사랑 편지를 쓰도록 했다. 딸아이도 평소 좋아하는 아이에게 편지를 써서 그 상자에 넣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콜릿 대신 하트가 넘치는 리투아니아 발렌타인데이

딸아이는 오늘 발렌타인데이를 몹시 가슴설레이게 기다렸다. 바로 이 편지함에 있는 편지를 받는 날이기 때문이다. 누구 누구에게 편지를 썼을까 몹시 궁금해했다.

발렌타인데이인 월요일 아침 어김 없이 자명종 시계는 7시에 울렸다. 아빠가 제일 먼저 하는 일은 부엌 창문 밖에 걸려있는 온도계를 보는 것이었다.

"오늘은 영하 20도! 학교에 안 간다. 더 자자!"

리투아니아 교육부에 따르면 기온이 영하 20도 이상이면 초등학교 1-5학년 학생은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 영하 25도 이상이면 고학년들도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고, 학교 수업이 열리지 않는다.

그래도 선생님에게 문자를 보냈다.

"오늘 수업하나요?"

한참 후에 답이 왔다.

"수업해요."

하지만 우리 부부는 결국 학교에 보내지 않기로 했다. 7시 40분에도 여전히 날씨는 영하 20도였다.

"좀 더 자!"
"잠이 안 와!"
"누가 너에게 편지를 썼는지 궁금해서 그러지?"
"당연하지."

* 초콜릿 대신 하트가 넘치는 발렌타인데이
* 안녕을 사랑해로 가르치려는 딸의 속셈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