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1.01.30 07:51

지난 1월 24일 미국 플로리다에 소재한 웨버국제대학교(Webber International University)의 볼링선수들은 세계기록 경신에 도전했다.

볼링공으로 1분에 가장 많이 스트라이크를 내는 기록이다. 스웨덴 사람 톰 레안데르슨(Tom Leandersson)이 6개로 당시까지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분에 스트라이크 7개를 내고 기록도전에 실패한 리투아니아 사람 크리스티요나스 세르게예바스

이날 리투아니아 사람 크리스티요나스 세르게예바스( Kristis Sergejevas )와 브라질 사람 마르코 수와르츠(Marcelo Suartz)가 각각 7개로 세계기록을 경신했다.

하지만 이들이 누린 세계기록 달성의 기쁨은 한 순간이었다. 바로 다음 순서에 들어선 미국 사람 콜린 챔피언(Colin Champion)이 스트라이크를 8개 내었기 때문이다.


* 관련글: 세계에서 가장 힘 센 사람을 만나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