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1.19 07:04

* 16년째 버려진 빈병을 주워 집을 짓고 있는 리투아니아 사람

리투아니아 북동지방 로키쉬케스 도시 근처에 빈병으로 집을 짓고 있는 사람이 살고 있다. 비타우타스 야누쉬케비츄스(64세)는 호수가 있는 인근 숲 속에 사람들이 버려놓은 병들로 깊은 고민에 빠졌다. 특히 이 유리병에 물이 들어가 얼면 병이 쉽게 깨어지고, 그 깨어진 조각에 지나가는 사람들이나 숲 속 동물들이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빈병을 줍기 시작해 어느 정도 쌓이자 활용할 길을 찾다가 튼튼한 집을 짓기로 했다. 이를 통해 쓸모없다고 버린 빈병으로도 튼튼한 집을 짓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16년째 계속 지어오고 있다.

두 해 전에 취재차 이 집을 방문했을 당시 새로운 건물은 외관까지 어느 정도 완성되었다. 최근 이 집을 다시 방문했을 때에는 이번에는 외관뿐만 아니라 실내에도 바닥이 놓이는 등 어느 정도 진전이 있었다. 기존 목조건물의 외벽을 다시 빈병으로 쌓아올렸다.
 
"지금쯤 새 집에 살고 있을 것 같은데."
"살려고 짓는 것이 아니라 쓰레기 함부로 버리지 않기와 재활용의 가치를 보여주기 짓고 있지. 모우는 대로 지어가고 있으니 언제 완공할 지 기약이 없지."   

빌뉴스에 200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다. 겨울철 날이 짧아 중간에 쉬지 않고 곧장 이 집을 향했다. 우리 일행을 만난 비타우타스는 먼저 식사를 권했다. 훈훈한 정이 스며든 푸짐한 음식 대접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이날 모습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복싱 코치로 은퇴하고 시골에 살면서 빈병으로 집을 짓고 있는 비타우타스. 삼태극 부채가 눈에 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년 전 취재 답례로 증정한 한국 부채가 그의 집안을 여전히 장식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직접 만든 산딸기 과일주 맛이 참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물버섯 + 삶은 달걀 + 완두콘 무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샌드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물버섯, 이긴 삶은 감자, 달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대표적인 전통음식 쩨펠리나이 (관련글: 유럽인 장모님의 정성 어린 음식 쩨펠리나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빈병을 양쪽으로 나란히 쌓고 바깥쪽은 시멘트로 바르고 안쪽은 아마 짚을 넣어 보온 효과를 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목조건물 외벽도 이렇게 빈병으로 다시 외벽을 쌓아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목조건물 외벽을 벽돌과 빈병. 벽돌도 사지 않고 주운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버려진 맥주병, 보드카병, 포도주병, 샴페인병 수만 개를 주워서 만든 건물

사람들이 함부로 빈병을 버려 자연을 훼손하는 것이 몹시 안타깝다면서 그는 눈물을 흘렸다. 이 빈병 건물은 사람들에게 환경보호의 교훈을 전해주는 데 좋은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

* 최근글: 쏜살같이 활 쏘는 러시아女 화제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