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 7. 6. 21: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연합 국가들에 둘러싸여 섬이 되어버린 칼리닌그라드(쾨니히스베르크)는 발트해 연안에 있는 러시아의 고립 영토이다.

원래 이 도시는 튜튼기사단 국가 및 프로이센 공국의 수도였지만,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동프로이센의 절반가량이 소련의 영토가 되면서 소련 지도자 미하일 칼리닌의 이름을 딴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철학자 칸트가 평생을 살았던 이 도시는 안타깝게도 제2차 세계대전 때 연합군의 폭격으로 95%가 파괴되었다.

지난 6월말 이 도시를 방문했다. 시내 중심가를 산책하면서 만난 화분나무가 즐비한 낡은 소련시대 건물에 익숙해진 눈에 퍽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칼리닌그라드 중심가 공원, 멀리서 보면 꽃나무처럼 보이는 꽃화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칼리닌그라드 중심가 공원, 멀리서 보면 꽃나무처럼 보이는 꽃화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칼리닌그라드 중심가 공원, 멀리서 보면 꽃나무처럼 보이는 꽃화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신을 사진 찍어라고 하는 러시아 아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국의 어머니" 동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 청년이 꽃화분 앞 분수대에서 포장지를 깔아놓고 자신의 묘기를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칼리닌그라드 중심가에 위치한 러시아정교 성당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정말 큰 화분이네요.ㅎㅎ

    2008.07.07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