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1.09 08:24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중심거리 중 하나인 게디미나스 거리는 겨울철 야경이 참으로 볼만하다. 일전에 아내와 함께 이 거리를 산책하면서 물어보았다.

"저기 보이는 전등이 무얼 닮았나?"
"그냥 예쁜 전등이지."

첫 눈에 나에게는 전등이 꼭 흥부전의 둥근 박을 닮았다.
1.8km에 달하는 거리가 다 이렇게 장식되어 있어 장관을 이룬다.

저쪽 끝에서 불이 차례대로 꺼졌다가 켜져 물결을 이룬다.
이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둥근 박이 보는 이에게 데굴데굴 굴려오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사람에겐 그저 장식 전등으로 보이지만, 웬지 나에겐 흥부의 복덩이 박처럼 보인다. 이 복덩이 박이 사방팔방으로 굴려 세상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해주길 바래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