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01.09 07: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유럽 페이스북 친구들 사이에 퍼져 화제가 되고 있는 문구 하나를 소개한다.

Via aŭto estas japana.
Via pico estas itala.
Via terpomo estas germana.
Via vino es ĉilia.
Via demokratio estas greka.
Via kafo estas kolombia.
Via teo estas darĝilinga.
Via horloĝo estas svisa.
Via modo estas francaitala.
Via ĉemizo estas hinda.
Viaj ŝuoj estas tajaj.
Via radioaparato estas korea.
Via vodko estas rusa.
Kaj poste vi plendas:
ĉu mia najbaro estas enmigrinto?

당신의 차는 일본 차
당신의 피자는 이탈리아 피자
당신의 감자는 독일 감자
당신의 포도주는 칠레 포도주
당신의 민주주의는 그리스 민주주의
당신의 커피는 콜롬비아 커피
당신의 차는 다르질링 차
당신의 시계는 스위스 시계
당신의 패션은 프랑스-이탈리아 패션
당신이 셔츠는 인도 셔츠
당신의 신발은 태국 신발
당신의 라디오는 한국 라디오
당신의 보드카는 러시아 보드카
그런데 당신은 "내 이웃이 이민자가 일까"에 불평한다.

유럽은 특히 유럽 연합 내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직업이나 학업 등으로 인해 다른 나라로의 이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우리 집 아파트에는 23세대가 살고 있지만 적지 않은 외국인 가정이 살고 있다. 외국인들의 자국 유입을 달가워하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물건 중 순수 국산품을 찾기는 참으로 어렵다. 위에 문구에서 보듯이 대부분 제품들은 세계 곳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피땀어린 노력으로 만든 제품들이다. 그런 제품을 쓰고 있으면서 막상 내 이웃에 이민자가 있다면 불편하게 생각하거나 심지어 증오하는 사람도 있다.

오늘날이야말로 사해동포(四海同胞), 동기연계(同氣連契)라는 말을 실감하고 절감하는 시대임에는 분명하다. 서로 다른 민족간 장벽을 허물고 이해와 화합을 꾀해야겠다. 이 문구를 읽으면서 떠오르는 글 하나가 있다.

“지금 처음으로 수천년의 꿈이 실현되기 시작했다. 여기 프랑스의 작은 해변 도시에 수많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모였다. 서로 다른 민족인 우리는 낯선 사람으로 만난 것이 아니고, 서로에게 자기 언어를 강요하지 않고 서로를 이해하는 형제로 모였다. 오늘 영국인과 프랑스인, 폴란드인과 러시아인이 만난 것이 아니라, 바로 사람과 사람이 만났다.”라고 자멘호프(에스페란토 창안자)는 1905년 제1차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서 역설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