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12.31 19:32

지난 9월 하순부터 삼성캠코더 HMX-T10 기종 이미지로거로 활동을 해왔다. HMX-T10 캠코더는 지난 8월 새로 출시된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내의 손바닥보다 작은 HMX-T10 캠코더

이 제품은 노이즈 억제력을 높였고, 최대 광학 10배 줌을 지원한다. 영상은 1920×1080픽셀 해상도 초당 60프레임 촬영을 지원한다. 사진은 최대 470만 해상도로 촬영이 가능하다. 전원, 녹화, 모드, 줌 등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컨트롤은 LCD 터치로 이루어진다.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가 내장되어 있다.

우리 집에는 방송용 촬영을 위한 캠코더가 두 대가 있다. 큰 것은 HD와 SD 겸용이고, 작은 것은 SD용이다. 하지만 아주 작은 소형 캠코더의 필요성을 늘 느끼고 있었는데 바로 이 HMX-T10 캠코더를 만나게 되었다.

먼저 크기가 마음에 든다. T10 캠코더는 아내의 손바닥보다 더 작고, 명함보다는 조금 더 크다. 마치 손전등 같다. 아내의 손가방에도, 내 바지 주머니에도 쉽에 들어간다. 휴대하기가 참으로 편리하다.
 
카메라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서 좋다. 특히 캠코더 촬용 중에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캠코더와 카메라를 같이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사진 화질도 썩 마음에 들었다. 아래 사진은 이 캠코더의 카메라 기능으로 찍은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MX-T10 캠코더로 찍은 우리 집 난초꽃

또한 HD와 SD를 선택해서 찍을 수 있는 점도 좋다. LCD 터치로 손쉽게 메뉴를 설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아주 편하다.

단지 사용하면서 아쉬웠던 점은 카메라 기능을 사용할 때 반응속도가 느리다는 것이다. 특히 동적인 장면을 찍을 때는 원하는 컷을 쉽게 찍을 수가 없다. 물론 주된 기능이 캠코더임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또 다른 아쉬운 점은 HD 촬영본을 편집하는 데 내 컴퓨터가 너무 버벅거린다는 점이다.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HMX-T10 캠코더는 휴대성과 우수한 화질로 우리 집 캠코대 3대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캠코더로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