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0.12.27 07: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리투아니아 남서부 지방 미에스트라우키스 마을을 다녀왔다. 이곳에는 정말 보기 드문 취미를 가지고 있는 할머니 한 분이 살고 있다. 바로 엘레나 아우구스타이티에네(73세)이다.

집에서 갈비 고기를 먹고 난 후 응당 뼈는 친척집 개의 몫이다. 하지만 닭고기를 먹을 때 그 개한테 주었으면 좋겠는데 버리는 것이 아까울 때가 자주 있다. 닭뼈는 날카롭게 부서지므로 개에게 주지 않는다. 이 할머니는 먹고 남은 특히 가금의 뼈를 이용해 작은 공룡 모형을 만들고 있다.

공룡 모형을 만들기 시작한 데에는 우연한 일이 계기가 되었다. 6년  전 어느 때와 같이 손자가 토끼고기를 먹으면서 부엌에 있는 화로에 뼈를 올라놓았다. 이를 지켜보는 순간 할머니는 이 뼈를 서로 연결해 모형을 만들어보면 재미있지 않을까하는 장난스러운 생각을 떠올렸다.

그래서 즉각 생각나는 대로 뼈를 조합해 동물 형상을 만들어갔다. 당시 할머니는 공룡 화석과 뼈를 발굴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래서 마치 자신의 뜰에서 발굴한 듯한 공룡 모형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처음엔 뼈를 어떻게 깨끗하게 청소하고, 다리를 어떻게 붙여야할 지도 몰랐다. 첫 작품들은 조잡해보였지만, 버릴 물건을 활용해 장식물로 만들 수 있어서 할머니는 이 모형 만드는 일을 계속해왔다.

뼈를 오래 끓여 하얗게 만들 수 있게 되었고, 공룡도감 책을 사서 많은 연구를 하기도 했다. 이제는 누가 보아도 첫 눈에 진짜 공룡으로 믿을 수 있을 정도로 솜씨가 뛰어나다. 지금까지 만든 공룡 모형은 300여개에 이르고, 모두 각기 다른 모습을 띠고 있다. 할머니는 수천만년 전에 존재했던 공룡의 모습을 순간순간 일어나는 상상에 따라 쥐, 두더지, 고슴도치, 닭, 오리, 거위, 까마귀, 황새, 백조 등의 다양한 짐승뼈를 조합해 모형을 만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방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할머니가 만든 공룡 모형들

초기에 이웃이나 마을 사람들은 뼈를 수거하는 할머니를 보고 괴짜 혹은 마녀라 조소하곤 했다. “예술을 모르는 사람이 조소한다”고 하면서 할머니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가 만족하는 대로 살아가기로 마음을 먹으니 만사가 편했다. 지금은 이웃 사람들이 서로 와서 공룡 모형을 구경하고, 또한 먹고 남은 짐승 뼈를 할머니에게 가져다주고 있다.

▲ 할머니가 만든 공룡 모형을 동영상에 담아보았다(삼성 hmx-10)

유복자 아들이 군대를 간 후 적적함을 달리기 위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 그 작품도 수백 점에 이르고 있다. 할머니는 그림 그리기보다 공룡 만들기가 더 재미있다고 한다. 다양한 동물 뼈를 이용해 공룡 모형 하나를 만들려면 상상을 많이 해야 하고, 그 완성에 대한 성취감이 더 크기 때문이다. 우연한 발상으로 시작한 공룡 모형 만들기로 엘레나 할머니는 노년을 재미있고 즐겁게 살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