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12.24 13:08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에는 두 그루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져 있다. 그 중 하나가 로투쉐스 광장에 있다.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얼음조각상 하나가 다 보태져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 지속되는 영하의 날씨로 얼음조각상은 건재해 사람들에게 또 하나의 볼거리를 주고 있다.

특히 얼음 속에 가지런히 포장되어 있는 선물이 눈길을 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 손쉽게 산타 할아버지의 선물을 받을 수 있겠지만, 아직 그럴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산타 얼음조각상 앞에서 즐겁게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면 이 선물은 늦으면 늦을수록 좋을 것 같다. 이 해맑은 리투아니아 소녀의 행복한 웃음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

* 최근글: 벤츠 차 안에서 크리스마스 안전한 거위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