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12.22 08:17

매년 12월 중순 리투아니아 숲관리소는 시민들에게 전나무 가지 나눠주기 행사를 벌인다. 최근 영하 15도 날씨에 빌뉴스 중심가 대성당 광장에서 이 행사를 직접 보게 되었다. 자라나는 전나무를 통 채로 베어내 팔거나 사는 것보다 이렇게 나무가지를 이용해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는 것이 나무보호에 더 적합하다. 물론 우리 집처럼 인조 전나무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나무 가지를 비닐봉지에 가지런히 넣으려는 할아버지를 보면서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성탄의 기쁨과 행복이 가득하길 빌어본다.

* 최근글:
경찰에 체포당하는 산타 할아버지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