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01.15 08: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민속예술 중 유럽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분야 가운데 하나가 종이예술이다. 이는 종이 위에 그림을 주로 대칭으로 그리고 불필요한 부분을 짤라내어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짜르는 재주와 그림그리는 재주가 동시에 요구된다. 이 종이오리기는 가난한 사람들이 창문을 가리기 위해 값비싼 커턴 대신 종이를 사용한 데서 유래했다고 전해진다.

일반적으로 종이오리기는 섬세하고 끈기있는 성격을 지닌 여성들이 주로 한다. 하지만 남성들도 없는 것은 아니다. 리투아니아에는 이 종이오리기 대가로 유명한 남성 한 분이 있다. 바로 클라이다스 나비쯔카스(Klaidas Navickas, 49세)이다. 법률가인 그는 고위공무원으로 일하면서 여가활동으로 종이오리기를 하고 있다.

과거 그는 목조각과 금속조각을 즐겨했다. 하지만 대학생활과 직장생활 초기에 공동주택에서 살았는데 조각 취미활동을 계속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못했다. 1988년 시내 거리 의자에 앉아 있는데 우연히 바닥에 떨어진 작은 가위가 눈에 들어왔다. 이 가위를 주워서 종이에 모양을 내면서 오려나갔다. 이렇게 그의 종이오리기가 시작되었다.

지금껏 수 차례 리투아니아와 유럽 여러 나라에서 작품 전시회가 열렸고, EXPO-2005(일본)과 EXPO-2010(중국)에도 그의 작품 전시회가 열렸다.

그의 작품 주제는 주로 리투아니아 민요와 민화에 기반을 두고 있다. 비교적 규모가 있는 작품은 수개월이 걸린다. 민화의 내용을 파악하고, 그 전체를 종이 한 장에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다시 정교하게 종이를 오려낸다. 그는 작품 활동을 하는 한편 원하는 사람들에게 가르치기도 한다. 종이오리기 예술은 집중력과 인내심을 키우는 데 안성맞춤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낮은 공무원으로(사진 상), 밤에는 종이오리기 작품 활동을 하고 가르친다(사진 하). 
   
아래 사진은 그의 작업실을 찾아가 찍었다. 그의 더 많은 작품은 아래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http://www.klaidaspapercuts.lt/karpiniai/?locale=en#klaidokarpiniaiTID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종이오리기 작품을 눈 앞에서 보고 있으면서도 손으로 그리고 오려서 만든 것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가 않을 정도이다. 마치 한폭의 정교한 그림을 보는 듯하다. "역시 대가는 대가다"라는 말이 떠오른다.

* 관련글: 종이 가위질 달인을 만나다 | 종이 가위질 달인 후속편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