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12. 8. 07:00

이제 연말이다. 연말이면 가장 바쁜 날을 보내는 우리 집 식구 중 한 명은 초등학교 3학년생인 딸아이 요가일래이다. 일반학교와 함께 음학학교를 다니는 요가일래는 12월에 여러 공연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반복되는 노래연습에 지쳐서 그런지 딸아이는 종종 가수보다 교사가 되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주에는 고아원을 방문해 노래공연을 했다. 어제는 노래전공 학생들의 음악학교 연주회가 있었다. 다음주에는 자선단체 행사에 공연할 예정이다. 9월부터 배운 노래실력을 이제 대중들에게 선보이는 때이다.

9월에는 다섯 곡 정도의 노래를 배운다. 그후 적합한 노래 두 곡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지도를 받는다. 두 곡은 하나는 리투아니아 노래 '겨울'(Žiema)이고 다른 하나는 한국 노래 '노을'이다. 어제 연주회에서는 리투아니아 노래를 불렀다. 아래는 이 노래의 원본과 번역본이다.

Žiema
Už lango sninga sniegas, sniegas,
Bet jo nebijo niekas, niekas.
Vaikai i kiemą bėga pažaist
Ir nuo kalnelio nusileist.

Paduok, mamyte, man šilčiausią paltą,
Nes jau žiema ir man kieme bus šalta.
Ir bėgsiu aš į kiemą pažaist
Ir nuo kalnelio nusileist.

Pried.:
Sniego senį nulipdysiu,
Sniego pilį pastatysiu,
Kad galėtumėte džiaugtis Žiema.
겨울
창 너머 눈, 눈이 내리네.
아무도 눈을 안 무서워해.
놀고, 언덕 미끄럼 타러 
애들은 뜰로 달리네.

엄마, 나에게 따뜻한 외투 줘.
벌써 겨울이라 난 뜰이 추워.
놀고, 언덕 미끄럼 타러
나도 뜰로 달릴 거야.

후렴:
눈사람을 만들 거야.
설성(雪城)을 난 세울 거야.
겨울이 기뻐할 수 있도록.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생님이 되고 싶은 이유가 뭔지 궁금하네요. 이 글로는 유추가 좀 불가능해서 말이죠.

    2010.12.08 20:37 [ ADDR : EDIT/ DEL : REPLY ]
  2. sharon

    따님이 너무 이쁘네요
    노래도 잘부르고 귀엽구....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것은 아빠가 한국분이신데
    어찌 한국이름이 없을까요?
    우리 딸은 미국의 시민권자이고 이제 결혼 7년만에 딸을 낳았지만
    한국이름은 진서현 미국이름은 로렌진 입니다만....
    외국에 살아도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심어주고 아빠의 나라의 말도 가르켜 주셔야
    아빠의 정체성을 알게 되지 않을까요?
    주제넘게 아쉬워서 한말씀 드리고 갑니다

    2010.12.10 23:36 [ ADDR : EDIT/ DEL : REPLY ]
    • 한자화해서 전할 수 있는 리투아니아어 이름 중에 하나를 선택했지요. 사실 jogaile는 한자 耀佳日來의 리투아니아어 표현입니다.

      2010.12.11 03:38 신고 [ ADDR : EDIT/ DEL ]
  3. onsangggochi

    너무너무 귀여웁고요,노래도 즐기면서 목소리도 예쁜것이 부모님(?)께 많이 받고 태어나신듯해요.
    어린 소녀의 꿈이니깐 선생님 되시도록 ...,
    노래 선생님도 있으시니깐요.... 계속 공연하시면서 좀 힘드시겠지만.
    즐거운 시간 갖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2011.09.11 12: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