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12.06 08:40

어제 일요일 아침식사를 하면서 아내가 클럽에서 놀다가 온 새벽에 들어온 큰딸 마르티나에게 한마디했다.

"네가 새벽에 1층 아파트 현관문 비밀코드를 입력할 때 나는 소리에 아래층 아파트 개가 짓는 소리를 들었다. 개가 있으면 인기척을 미리 알려주니 참 좋겠다. 나도 귀여운 작은 개를 키우고 싶은데......"
"엄마, 나도!!!!"라고 작은딸 요가일래가 거들었다.

나는 애완동물을 기르는 것에서 오는 즐거움보다 번거로움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우리 집은 나 때문에 애완동물이 없다. 다른 식구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스스로 커서 독립하면 마음껏 해라."라고 늘 답한다. 말은 하지 않았지만, 이렇게 십여년을 잘 참아준 가족에게 감사한다.

이런 애완동물 이야기가 나오면 급히 화제를 돌리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서 창문 밖을 보았다. 토요일 바깥 창틀에 뿌려놓은 쌀알이 모두 사라졌고, 남아있는 눈에는 온통 새발자국이 새겨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먹이를 먹는 새들을 지켜보고 있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혹한에 몸을 움추리고 있는 박새

"우와, 어제 놓아둔 쌀알이 모두 사라졌네!"
"뭐?"라고 요가일래가 즉각 반응했다.
"아빠가 어제 혹한에 고생하는 새들을 위해 쌀알을 놓았는데 벌써 이들이 다 먹어버렸어."
"나도 줄래!"

창틀에 놓아둔 쌀봉지를 요가일래는 창문을 열고 바깥 창틀에 뿌렸다.
"조금만 줘. 내일도 주어야지."

쌀알을 뿌리자마자 비둘기들이 날아왔다. 먹이를 먹고 있는 비둘기를 바라보면서 딸아이가 흐뭇해했다. 새들의 모습을 삼성 캠코더 hmx-t10에 담아보았다.
 

"개가 아니더라도 보살펴줄 수 있는 새들이 있잖아!"
"아빠 말이 맞는데 그래도 개가 있으면 좋겠다."
"창틀에 놓을 새먹이통을 하나 사자. 새들에게 줄 성탄절 선물로."
"아빠, 정말 좋은 생각이다!"

* 최근글: 한국 라면은 내 남자친구야!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