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11.16 06:11

초등학교 3학년에 다리는 딸아이는 동네 친구가 없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비슷한 또래 여자아이가 있지만, 거의 밖에서 볼 수가 없다. 가끔은 아내와 함께 "비슷한 나이대의 언니나 동생이 있었으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주말이면 자주 만나는 학교 반 여자 친구가 있다. 날씨가 좋으면 둘이는 우리 집 근처 놀이터에서 만난다. 놀이터에서만 놀겠다고 하고 나가지만 늘 그 친구는 우리 집으로 온다. 여러 가지 놀이로 즐겁게 시간을 보낸다. 흔히 저녁 늦게까지 있다가 그 친구 부모가 데리려오든가, 우리가 그 집까지 바래다준다.

어제는 학교의 반 남자 친구가 숙제 때문에 우리 집을 방문했다. 이 친구는 우리 집을 처음 방문했다. 문을 열어주자마자 이 친구는 주저하지 않고 속사포로 딸아이게 말했다.

"너희 집 아파트는 단층이네. 우리 집은 3층이야. 우리 집은 화장실이 두 개야. 1층에는 거실과 화장실, 2층에는 부엌과 방, 3층에는 내 방......"

이 말을 듣자 딸아이는 순간적으로 의기소침해졌다. 아무리 아이들이 천진난만하다고 하지만 처음 온 집에서 자기 집 자랑을 늘어놓는 것은 좋아보이지 않았다.

"우리 집은 단층이지만, 아마 3층인 네 친구 집보다 더 넓을 수도 있을 거야."라고 딸아이의 기운을 북돋우주라고 했다.

잠시 후 딸아이는 친구 말을 잊어버리고 함께 부엌에서 숙제를 했다. 딸아이는 반 남자 친구에게 우유과 초콜릿을 대접해주었다. 숙제를 다 마친 후 그 친구가 우리 집을 나가면서 또 다시 딸아이의 심기를 건드렸다.

"우리 집이 더 고급스러워. 우리는 외국에도 아파트가 있어."

들어올 때도 우리 집과 자기 집을 비교하더니 나갈 때도 비교했다. 영 기분 잡친 딸아이에게 우리 집 거실을 보여주면서 엄마가 한 마디 했다.

"그 친구는 부엌과 입구만 보고 우리 집을 평가했다. 그렇지? 그리고 너는 친구 집에 가면 우리 집과 비교해서 어떻다고 절대로 말하지 마. 알았지? 사람들은 자기 형편대로 살아가니까 마음에 상처주는 말을 하지 말아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련 시대 때 지어진 조립식 아파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중심가 현대식 아파트

종종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말한다. 사회주의 때는 부모가 의사인 친구 집, 부모가 교사인 친구 집, 부모가 단순 노동자인 친구 집을 가도 모두 사는 데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자본주의가 도입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은 9살 아이들이 쉽게 비교할 만큼 현저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아빠 딸, 우리는 물건 부자보다 마음 부자가 되자. 마음이 부자야 진짜 부자다!"라고 말했지만, 속으로는 미안한 마음이 일어났다.

* 관련글: 내가 크면 가난한 사람이 없을 거야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