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국에서 2010년 회장배 전국남녀 피겨 스케이팅 랭킹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서 박소연 선수가 최연소로 국가대표로 선발된 것이 특히 돋보인다. 박소연 선수는 1997년 10월 24일생으로 만 13세이다. 박소연 선수와 비슷한 나이로 피겨 스케이팅을 하고 있는 선수가 있다. 바로 김레베카이다. 레베카는 1998년 1월 23일생이고, 3개월 후에 만 13세가 된다. (오른쪽 사진: 모스크바 CSKA 아이스링크에 김레베카)

레베카는 그동안 리투아니아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한국 피겨 스케이팅계에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종종 이 블로그를 통해 레베카의 소식을 알렸지만, 이제는 이마저도 힘들게 되었다. "김연아를 꿈꾸는 김레베카, 모스크바로"라는 지난 6월 글에서 밝혔듯이 레베카가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사를 했기 때문이다.

이사 이유는 스케이팅 훈련이다. 리투아니아보다 러시아가 훨씬 더 좋은 훈련 여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굳이 말할 필요가 없다. 최근 레베카 다음 팬카페(http://cafe.daum.net/rebeka-kim)에 레베카 어머님이 근황에 대한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레베카는 모스크바 CSKA(군대 중앙 스포츠 클럽의 약자)에서 적응하면서 특히 트리플 점프 배우기에 전념하고 있다. 빌뉴스에서는 스케이팅 훈련, 발레, 체력훈련 등이 각각 다른 장소에서 행해졌지만, 모스크바에서는 이 모두가 한 장소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선수의 부모 참관은 일주일에 토요일 한 번만 허락되고 있다.

2011년 1월 하순부터 레베카는 만 13세로 노비스에서 벗어나 주니어 그룹에 속한다. 내년 4월 슬로베니아를 비롯한 동유럽에서 열리는 국제 경기 참가와 한국 주니어 선발전 참가를 목표로 보다 높은 기술 습득을 위한 훈련에 현재 집중하고 있다.

모스크바에서 훈련을 받고 있지만 리투아니아 코치가 새 프로그램을 짜는 등 리투아니아와의 끈을 여전히 이어가고 있다. 내년도 프로그램을 짜고 있고, 특히 프리스케이팅 배경음악으로 한국곡을 선택했다. 이제 멀지 않은 장래에 레베카의 경기 모습을 한국에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발트 3국에서 장래 유망주로 알려진 레베카가 모스크바에서 큰 도약을 위한 준비를 잘 해서 한국인 선수로서 훌륭히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해본다.

아래 동영상(촬영: 김레베카 어머님, 편집: 초유스)에서 지난 여름 리투아니아에서 마지막으로 발레 훈련을 받고 레베카 선수을 엿볼 수 있다.


참고로 피겨선수가 왜 발레를 배울까 의문을 품는 사람들도 있을 법하다. 피겨스케이팅을 위해서는 음악과 무용이 매우 중요하다. 음악에 따라 빙판 위에 스케이트를 신고 춤을 추는 것이 피겨스케이팅이다. 특히 발레는 피겨스케이팅과 유사한 동작이 많다. 그래서 피겨선수는 발레 배우기에도 정성을 쏟는다.

* 최근글: 러시아, 주차장에 등장한 이동 세차장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