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10.10 08:51

어제 모처럼 아내와 함께 빌뉴스 도심을 산책했다. 딸아이는 친구와 함께 놀이터에서 있겠다면서 동행을 거절했다. 둘만의 오붓한 산책길은 딸아이 대신 카메라가 방해를 놓았다.

카메라를 들고 가면 늘 무엇인가 찍을 대상을 찾느라 시선을 달리 해고, 또한 대상을 찾으면 찍느라 대화는 단절된다. 찍고나면 아내는 어느새 저 멀리 앞에 가 있다. 그저 가을날 도심의 정취를 각자가 느낀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빌뉴스 도심의 가을 풍경을 사진에 속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 다 나이 40대에 있으니 인증샷 찍는데에 게으름을 피운다. 산책 막바지 아내 왈: "내 그림자만이라도 찍어봐!". 아내의 그림자는 사진 속 제일 왼쪽이다.

* 관련글: 아파트 창문가로 찾아온 가을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