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10. 8. 06:54

9월초 "시력저하로 벌 받고 있은 딸아이의 변화"라는 글에서 초등3 딸아이가 시력저하 진단을 받은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날부터 딸아이는 하루에 TV나 컴퓨터를 한 시간 동안만 사용할 수 있다. 처음에는 딸아이가 이 제한조치를 얼마나 잘 지킬지 궁금했다. 어제 저녁 우리 집 네 식구가 모두 함께 영화를 보고 왔다. 학교에서 돌아온 딸아이에게 말했다.

"오늘 저녁 우리가 영화를 보려가니까 빨리 숙제를 마치고 컴퓨터를 한 시간 동안 사용해."
"아빠, 오늘은 컴퓨터는 안 돼."
"왜?"
"컴퓨터 대신 영화를 보잖아. 나 안경 쓰는 것 싫어."

이렇게까지 철저히 지키고자 하는 딸에게 동정심을 가진 나 자신이 부끄러워지는 순간이었다. 벌써 한 달이 넘었지만 딸아이는 제한조치를 아주 잘 준수하고 있다. 예전에 컴퓨터를 하고 텔레비전을 보았던 시간을 지금은 그림을 그리거나 책을 읽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데 쏟고 있다.

엊그께는 놀이용 찰흙으로 송편을 만들면서 한참 동안 놀았다. 송편을 다 만든 후에 아빠 블로그 독자들에게 소개하라면서 사진 촬영을 부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이 송편 안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 한번 맞춰봐!"
"글쎄. 무엇이 들어있을까......"
"아빠는 정말 모를거야. 그럼 내가 열어볼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편 안에는 내용물 대신 쪽지가 접해 있었다. 이것을 펼치자 "감사합니다" 문구가 나와서 인상적이었다.

"잘 생각했네. 이 송편을 감사합니다표 송편이라고 부르자."
"아빠, 이젠 나비표 송편을 만들어볼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알록달록 나비표 송편이 탄생했다. 텔레비전과 컴퓨터 없이는 아주 지겨워할 것 같았는데 딸아이는 나름대로 새로운 놀이꺼리를 찾아서 잘 놀고 있어 다행이다. 이런 결과로 딸아이의 시력(현재 0.9와 0.8)이 1년 전대로 회복되길 바란다.

* 최근글: 박칼린 계기로 알아본 리투아니아계 미국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 재미있는 발상이네요. 그리고 요가일래가 한글 쓰기 실력이 많이 좋아진 듯 합니다. 간단한 단어를 한글로 쓸 수 있으니 말이죠. 슬슬 한글 받아쓰기를 하게끔 하는것이 어떨런지요? 잘 하면 용돈 지급이나 인상등의 메리트를 주면 되고 말이죠. 그리고 한국어로 쓰인 동화책(특히 한국문화를 잘 느낄수 있는 전래동화) 같은것을 준비해서 읽히게 하면 한국어 읽고 쓰는 실력이 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쉬운 정보 하나. 제가 알기로는 시력은 한번 떨어지면 회복할 수 없다고 들었습니다. 안경을 쓸 필요가 없는 정도지만 앞으로도 시력 관리 잘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요가일래에게 일러주세요. 저도 컴퓨터를 너무 과다하게 쓰다가 시력이 엄청 나빠져서 고생중입니다. 이제는 안경을 쓰지 않으면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로 말이죠.

    참고로 브라운관식 모니터인 CRT 모니터보다는 LCD 모니터를 사용하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전자파도 덜 나오고, 눈의 피로도 적게 옵니다.

    2010.10.08 18:51 [ ADDR : EDIT/ DEL : REPLY ]
  2. 정말 예쁘고 귀엽네요~
    그런데 먹으면 탈나겠죠 ㅎㅎㅎ

    2010.10.08 22:18 [ ADDR : EDIT/ DEL : REPLY ]
  3. 문은희

    요가일래 성격이 참 밝은것 같아요
    항상 이렇게 커주길 바라는데 사춘기가 오면 외계인이 뇌 속으로 들어가서 잡을수가 없다는데.
    지금부터 조금씩 준비하시는게 어떨까요?
    여자애들은 남자같지 않아 사춘기가 빨리오죠.
    요가일래도 3학년이면 1~2년 안으로 사춘기가 온답니다.
    아마 그때는 자기 이야기를 블로그에 올리지 말라고 할 것 같아요.
    그 시기엔 자기만의 세상에 갇혀있으니까요.
    친구+자신 밖에 없죠.
    그때 너무 실망 마세요.
    다 커가는 과정이니...

    2010.10.18 12:2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