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0. 10. 9. 09:02

지금까지 리투아니아에 살면서 한국 언론매체와 블로그에 쓴 글을 정리하고 새로운 주제로 글을 첨가해서 책을 내기로 했다. 인쇄를 위한 마지막 작업 중이다. 컴퓨터 조판본을 가지고 여러 차례 교정을 보고 있다.

원고 원문에는
차림표
생일 잔치
호출 택시
호수 뱃놀이 야영 등으로 썼는데

출판사 편집진이 교정한 후 조판본을 보니
차림표 -> 메뉴판
생일 잔치 -> 생일 파티
호출 택시 -> 콜택시
호수 뱃놀이 야영 -> 호수 뱃놀이 캠핑

이렇게 고쳐져 있었다. 그래서 조판본 1차 교정 때 다시 원문대로 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했다. 내 책에 가급적이면 외래어를 쓰지 않으려고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일단 출판사는 나 뜻에 따라주었다.

하지만 교정해놓고 보니 내 글이 70년대 글이나 억지로 만든 북한 말 같은 느낌이 든다는 답이 왔다. 요즘 영어가 한국 사회에 일반화되고 있고, 외래어를 많이 사용하는 데 익숙해져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그리고 이에 대해 다시 한 번 독자들을 생각하면서 재고해줄 것을 나에게 부탁했다.

한글날을 맞은 오늘 최종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해야 될 지 더욱 고민스럽다. 참고로 인구 330여 만 명의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국제적으로 널리 통하는 햄버거를 메사이니스라고 순수 자국어로 만들어 부르고 있다. 이에 비해 인구 5천만 명의 한국은 너무 쉽게 자국어의 문빗장을 영어에 열어주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원문의 아영을 캠핑으로 고쳐서 나온 1차 조판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차 조판본에서는 내 뜻을 다시 캠핑이 야영으로 고쳐졌다.

영어 표현에 익숙한 독자들을 위해 제 책에 호수 뱃놀이 야영 대신 호수 뱃노이 캠핑을 써야 할까요? 블로그 독자분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 최근글: 한글날 기념으로 쓴 딸아이의 애국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10.09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2. 안타까운 현실!

    일부러 한국어를 배재하는 부류들이 있음은 분명한 거 같습니다!
    굳이 영어를 써야할 이유나 실익이 없는 데도 그렇게 영어를 마구 남발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거든요!

    아마, 이 정권이 들어설 때도 그랬듯이, 이 나라에 영어를 공용어로 하고자 하는 부류들이 의도적으로 조장하고 있단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요!

    그나저나, 중간에 잘 못 된 단어가 보이는군요!
    뭐, 다시 생각해보니 잘 못 됐다고 할 수 있을까 싶긴 합니다만,
    암튼, 지적을 해 보자면, 외래어라고 하긴 아직 이르지요!

    외래어란 건 빵이나 남폿불 같이 외국서 들어온 말이 완전히 국어에 녹아든 경우를 뜻하는 거고..
    캠핑이나 기타 다른 단어들은 아직가지 영어라는 걸 확실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외래어라고 하기보단 외국어라고 하는 게 맞는 표현일 듯 싶습니다!

    2010.10.09 16:24 [ ADDR : EDIT/ DEL : REPLY ]
  3. 제 의견은

    호수뱃놀이 캠핑보다는 야영이 백배 더 좋고요,
    생일파티보다 잔치가 살짝 더 정감 있다는 생각이고요,
    메뉴판이나 차림표는.. 아무 거나 상관 없을 듯해요.
    그리고 호출 택시는 사실 처음 듣는 표현이라,,, 저는 개인적으로 콜택시에 한 표.^^

    2010.10.10 20:43 [ ADDR : EDIT/ DEL : REPLY ]
  4. 궂이 외국어나 한자를 쓰지 않아도 되는데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더라구요. 그렇게 하면 배운것(?)처럼 보인다고 착각 하는듯.. 해서 참 보고 있음 어설픕니다.
    전.. 가능하면 한국말로 그것도 바른 표기로 쓰는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2010.10.11 11:58 [ ADDR : EDIT/ DEL : REPLY ]
  5. 책 내신것 축하드립니다.

    제생각은 세번째 호출택시를 콜택시로 나머지는 원문대로 하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호출택시도 좋은 글이지만 주위에 물어보니 모르는 사람이 많더군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2010.10.11 12:24 [ ADDR : EDIT/ DEL : REPLY ]
  6. 국진

    오랜만에 들어본 야영...좋습니다.
    좋은 일이 많기를 기도합니다.ㅎㅎㅎ

    2010.10.12 09:56 [ ADDR : EDIT/ DEL : REPLY ]
  7. 처음들립니다

    책 내용이 가벼운 관광안내책자정도라면 편집자 맘대로 하게 놔둬도 좋겠지만
    책 쓰시는 분의 일상생활을 나타내고 있는 책이라면 본인의 표현이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두 단어들을 죽 나열해놓고 보니, 오른쪽의 영어표현들이 한결 속물적이고 저속해보이기까지 하네요. 물론 일상에서 자주 쓰이는 말이지만 굳이 리투아니아에 사시는 작가님의 책에까지, 어찌보면 때묻었다고 할 수 있는 한국의 표현들이 들어가야 할까 싶네요. 저 표현들이 한결 여유로워 보이고 편안해 보입니다.

    호출택시라는 말은, 이해는 가지만 생소한 표현이네요

    2010.10.15 05:4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