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 10. 3. 08:32

우리 집 차는 주로 아내가 운전한다. 주차할 때 앞차나 뒷차 혹은 양옆의 차가 쉽게 빠져날 갈 수 있도록 공간을 확보해주라고 종종 말한다. 그래야 나중에 우리 차가 쉽게 빠져나갈 수가 있으니까.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바램은 바로 좌우 전후에 있는 차가 빠져나가면서 우리 차를 슬쩍 건들지 말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아파트 주차장에서 뒷차가 조심해서 나가지 않으면 우리 차를 스칠 것 같았다. 그래서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서 사진을 찍어놓았다. 다음날 차를 보니 우려한 바대로 뒷범퍼에 긁힌 자국이 선명하게 나있었다. 사진을 가지고 한번 수소문해보고 싶었지만 경미한 접촉사고라 경찰도 도와주지 않을 것 같아 그 마음을 접었다. 이 긁힌 자국을 볼 때마다 한 동안 속이 몹시 쓰렸다.

최근 폴란드 한 웹사이트에서 본 사진 한 장이 그때 주차장에서 긁힌 우리 차를 떠올리게 했다. 이 차의 주인은 주차 안전 거리 확보뿐만 아니라 스치로폴 상자로 성벽(城壁)을 만들어놓았다. 참으로 대단한 차 사랑을 가진 사람임에 의심할 여지가 없다. (사진출처 / image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완전무장을 하고 있네요.
    잘 보고 가요.

    2010.10.03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2. 기억상실

    하하, 저도 저렇게 스티로폼으로 둘러놓고 싶네요.

    2010.10.03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3. 주차박사

    우리나라 사람들은 범퍼를 차의 샤시쯤으로 생각하는데 문제가 많다. 범퍼는 차의 샤시를 보호하기 위해서 충돌시 운전자를 보호하기위해서란 생각을 해야 한다. 범퍼는 물론 새차 경우 누가 긁어놓으면 속상한다. 허지만 범퍼 그 자체부터 그런 목적으로 만든거라 사실 누가 범퍼를 망가뜨려 놓지 않는한 그대로 봐주는게 도리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고속도로에 어쩌다 잘못해서 범퍼를 긁는 정도가 아니라 약간 닿이기만 해도 그 위험한 고속도로상에 차를 심지어 1차선상에도 그대로 주차해놓고 티격태격 하고 있다. 한말로 매우 멍청한 사람들이라고 밖에 볼 수없다. 나는 내 차에 범퍼를 뒤에서 받아 범퍼 페인트가 다 벗겨져도 상대방 전화번호만 적어두고 아직 그대로 타고 다니고 있다. 그걸로 내가 차고치는데가서 새 범퍼로 교환하고 싶을만큼 뻔뻔하지도 않을뿐더러 그정도쯤은 서로 살아가는데 봐줘야 그게 인간 도리라고 본다. 너무 자신의 차라든가 자신 신상에 손해를 안보려고 하면 나중에 더 큰 손해가 꼭 기다렸다가 나타난다고 한다. 손해는 왠만하면 좀 보고 살면 나중에 그만한 복이 온다더라.

    2011.02.25 15: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