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12. 28. 07:07

일전에 영하 15도의 날씨에 병원을 다녀왔다. 수술을 마치고 퇴원하는 길에 가방에서 카메라 꺼내기에도 추운 날씨였다. 아무리 깃털이 보호해준다고 하지만 비둘기도 추위를 느끼기에엔 마찬가지인 듯했다.

비둘기 한 무리들이 앉아있었다. 다가 가보니 다름 아닌 난방 온수관이 지나는 곳이었다. 따뜻해서 눈이 녹아버린 쇠뚜껑이었다.



이제 12월 하순인데 벌써 따뜻한 봄을 기대하는 하는 것은 너무 이른 듯하다. 그래도 영하 15-20도 혹한은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