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9.28 08:10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서쪽 외곽에서 트라카이(Trakai)로 가다보면 도로변에 있는 보기 드문 옥수수밭을 볼 수 있다. 하늘에서 보면 옥수수밭 내부에 도형이 그려져 있다. 혹시 외계인이 몰래 와서 만들어 놓지 않았을까 의구심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을 법하다. 하지만 이는 리투아니아에서 옥수수밭 미로(Kukurūzų labirintas) 사업을 최초로 실현시킨 생물교사 사울류스 카민스카스의 작품이다.

그는 10여년 전부터 이 사업을 꿈꿔오다가 2008년에 실현시켰다. 그해 9월 취재 촬영차 그를 만났다. 경제위기에 여전히 이 옥수수 미로 사업을 하는 지 가끔 궁금했다. 그러던 차에 며칠 전 에스페란토 동호회에서 이곳으로 소풍을 간다고 하기에 만사를 제쳐놓고 참가하기로 했다. 첫 해는 1만 5천평방미터였으나, 올해는 2만평방미터로 규모를 확장했다.

▲ 2008년 옥수수밭 미로 동영상

"올해는 어떤가?"
"지난 해에 비해 방문객이 반으로 줄었다."
"오늘 보니 사람들이 많은데....."
"어제는 지금까지 가장 많은 방문객이 찾았다."
"아직 한달쯤 남았으니 잘 되기를 바란다."

그는 직장을 끝낸 후 저녁시간과 주말에만 이 옥수수밭 미로를 운영하고 있다. 경제위기로 찾아오는 사람이 예년에 비해 많이 줄었지만 그는 스스로 육체적 정신적 노력으로 일궈가는 미로라 방문객수에 크게 일비희비하는 않은 사람이다. 열심히 살면서 결과는 하늘에 맡기는 아주 낙천적인 사람이다. 그를 만날 때마다 성실하게 살아가는 사람의 표본을 보는 것 같다. 이날 에스페란토 동호회 Juneco(유네쪼) 회원들과 함께 옥수수밭 미로 소풍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혹시나 미로에서 헤어나오지 못할 사람이 있을까봐 미로에 들어가기 전에 단체사진을 찍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옥수수밭 미로에 대해 열심히 설명을 듣고 있는 친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해마다 미로의 도형이 바뀐다. 올해는 유럽대륙이다. 가운데 하얀색이 리투아니아 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구에서 기념촬영하는 친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렇게 무성하게 자란 옥수수밭. 비록 오솔길이 있지만 여러 번 길을 잃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솔길따라 미로의 출구를 찾아나서는 친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간혹 거울이 있어 자신을 돌보는 것이 아니라 투영된 자신으로 인해 겁을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이한 허수아비도 군데군데 있어 특히 아이들에게 공포감을 심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유럽대륙의 중심 리투아니아에서 기념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웬 인체 유골이?" - "지난해 이 옥수수밭 미로에서 길을 잃은 사람의 것이다.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모처럼 맑은 가을날 동호회 친구들과 가족과 함께 옥수수밭 미로에서 보내게 된 것에 아주 흡족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