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0.09.25 08:10

이명박 대통령의 캡쳐 화면이 우리나라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관련글 / 캡쳐화면 출저). 이 대통령은 추석 연휴 집중 호우로 수해를 입은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이때 한 수재민에게 이 대통령은 "기왕에 된 거니까. 편안하게."라고 말했다.
 
국가가 국민을 위해 하는 일이 무엇일까? 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 아닌가! 이 일을 하도록 세금도 내고 투표를 통해 대통령과 국회의원을 뽑는 것이 아닌가! 물론 인재든 천재든 오는 것은 피할 수 없지만, "기왕에 된 거니까."는 고통 받는 수재민에게 국정 최고책임자로 할 말은 아닌 것 같다.  

각설하고 요즘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는 인기있는 캡쳐 화면을 하나 소개한다. 바로 인터넷에 돌고 있는 한 할아버지의 말이 적힌 캡쳐 화면이 화제를 모우고 있다. 할아버지는 과거의 좋았던 시절을 회상하면서 현재는 너무 감시 카메라가 많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소년이었을 때, 엄마가 1달러를 주고 모퉁이 가게로 나를 보냈고, 나는 감자 다섯 봉지, 빵 두 덩어리, 우유 3병, 치즈 한 덩어리, (마시는) 차 한 곽과 달걀 여섯 개를 가지고 돌아왔다.
지금은 그렇게 할 수가 없다.
너무 많은 xx 감시 카메라가 (있다).

며칠 전 우리 집에도 감시 카메라가 화제에 올랐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이 아파트 현관과 주차장에 감시 카메라 설치를 제안했기 때문이다. 한달에 세대별로 10리타스(약 4500원)을 내고 카메라를 두 대 설치하자는 것이었다.

몇해 전에 차에 기름을 가득 넣었던 날이었다. 다음날 보니 기름이 사라졌다. 이 경우 감시 카메라가 있었으면 참 유용했을 법하다. 하지만 아내는 "그렇다고 해서 경찰이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해 줄 것인가? 또한 그 사람이 자신의 얼굴을 노출할 같은가?...." 등등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듣고보니 수긍이 갔다. 비록 아파트 현관과 그 부근이지만 자신의 일거수 일투족을 이웃들이 감시 카메라로 볼 수 있다는 것에 심리적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었다. 잠정적으로 우리 집은 감시 카메라 설치 제안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비록 1달러로 살 수 있는 물건이 과거보다는 현저하게 적더라도 감시 카메라없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시대가 되었으면 정말 좋겠다. 할아버지의 "너무 많은 xx 감시 카메라"가 이제 남의 일 같지가 않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