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 9. 20. 07:33

최근 대만의 6인조 걸그룹 '친밀사어'가 과도한 노출로 누리꾼의 뭇매를 맞고 있고, 한국의 걸그룹은 의상 규제 및 의상을 들어올리며 배꼽을 보이는 안무까지 제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런 와중에 지난 금요일 빌뉴스 중심가에 만난 여가수가 떠올랐다.
 
이 여가수는 배꼽이 훤히 드러나보이는 의상을 하고 있었다. 뱃살을 보자마자 배꼽을 좀 가려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청중들이 자신의 뱃살에 대해 뭐라고 말하든지 아랑곳하지 않고 노래에만 열중하는 이 여가수의 배짱이 돋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수는 노래로 승부를 걸어야지 외모에 더 신경을 쓰는 것은 가수의 본질에 벗어나는 일이라고 무언의 충고라도 하는 듯하다. 내 상상이 너무 지나쳤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비록 코디는 별로이지만. 그래도 자신있게 노래에 집중하는 모습
    가수는 얼굴이 아니라 노래실력이죠~
    멀리 있는곳인데. 즐거운 추석을 같이 느끼기를 바랍니다.

    2010.09.20 08:27 [ ADDR : EDIT/ DEL : REPLY ]
  2. ㅁㄴㅇ

    솔직히 신경을 써야되죠 그래도 저런모습도 나쁘진않내요 개인적으로 아이돌이 점령한 한국tv가 연예게 가 너무 싫어서...

    2010.09.21 17: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