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9.26 09:18

얼마 전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숲에서 버섯을 채취했다. 주된 목적은 곧 펴낼 책에 들어갈 사진을 찍는 것이었다. 이날따라 최고로 치는 그물버섯(바라비카스, baravykas, boletus)을 찾기가 힘들었다. 리투아니아 버섯의 왕인 그물버섯을 찾아 헤메느라 다른 버섯에는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

같이 간 친구는 꾀꼬리버섯 등 여러 식용버섯을 벌써 서너 바구니를 채취했다.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 다가오자 바구니가 더욱 빈 것 같아 초조하기까지 했다. 아무리 사진촬영이 목적이라고 하지만 며칠 동안 먹을 수 있는 버섯량을 기대할 아내의 얼굴이 자꾸 떠올랐다. 그물버섯이 보이지 않기에 우리 집 식구 수만큼이라도 채취할 수 있게 해달라고 빌어보기도 했다. 친구의 바구니를 보니 우산처럼 생긴 넓적한 버섯이 있었다.    

"이거 무슨 버섯인데?"
"우산버섯."
"먹을 수 있어?"
"있으니까 바구니에 들어있지."
"어떻게 요리해?"
"깨끗하게 씻어서 후라이팬에 튀기면 돼."


이 말을 듣자 조금 전 이 버섯 군락지가 떠올랐다. 우산처럼 생긴 버섯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 그때는 이름뿐만 아니라 식용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다. 친구가 식용이라고 하자 그 군락지가 생각났다. 기억을 더듬어 울창한 숲 속에서 그 장소를 찾아보았으나 결국 찾지를 못했다. 우산버섯으로 체면을 살려보려고 했는데.... 그 군락지를 포기해야 했다.

* 관련글: 유럽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버섯은 그물버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 넓적한 우산버섯 하나를 채취했다. 그물버섯 다섯 개, 우산버섯 한 개가 이날 채취한 버섯량이었다. 하루 종일 숲 속에서 보낸 것에 비해 채취량이 너무 빈약하자 아내는 버섯을 다듬으면서 투덜거렸다. 아내의 불만은 우산버섯을 보자 폭발했다.

"당신은 누굴 죽이려고 이런 독버섯을 따가지고 왔나?" (아내도 우산버섯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친구가 식용이라고 말했는데......"
"특히 버섯은 친구말만 믿어서는 안 돼."
"그렇게 의심이 되면 먹지 말자."


아내도 나도 생전 처음 이름을 알게 된 이 우산버섯은 이렇게 식탁 대신에 쓰레기통으로 가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