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12.07 22:41

딸아이 요가일래에게는 이종사촌 언니가 한 명 있다. 이름이 엘비나(Elvina)이다. 어렸을 때는 잠깐 서커스 활동을 하기도 했다. 서커스를 계속하고자 하면 이를 특기로 하는 학교로 가야하는 데 이 학교가 사는 곳에서 아주 멀리 떨어져 있다. 또한 힘이 들어서 중간에 그만두었다.

아래 사진은 11살 엘비나가 2005년 자신의 묘기를 보여주던 모습을 담고 있다. 또래 친구들이 못하는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에 자랑스러워했다(관련글: 언니 따라 하다가 가랭이 찢어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애띤 리투아니아 소녀의 5년 후 모습은 어떠할까? 엘비나는 사진 찍기와 찍히기 둘 다 즐겨한다. 현재 16살이 엘비나는 또래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사진들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기를 좋아한다. 앞으로 모델이 되고 싶어하나 시골 도시에 살아서 기회가 적은 것이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인 16살 엘비나의 5년 후 모습은 어떠할까 벌써 궁금해진다.

* 최근글: 가수보다 교사가 되겠다는 9살 딸의 노래(노래가사 번역본 있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