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9. 2. 06:33

9월 1일 딸아이 요가일래가 리투아니아 초등학교 3학년생이 되었다. 이날 개학식을 맞아 딸아이를 동행했다. 리투아니아 초등학교는 4학년으로 되어 있고, 담임선생님이 4년 동안 학생들을 가르친다. 이날 담임선생님은 학급 준칙을 본인이 직접 작성해 칠판에 붙여놓았다. 개학식이 끝날 무렵 학생들에게 이 준칙을 읽어주면서 따라줄 것을 당부했다. 

* 관련글: 초등 3학년생으로 훌쩍 커버린 딸아이

유럽 초등학교 3학년 학급 준칙을 어떠할까? 이날 교실 칠판에 적혀 있는 준칙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나누어라.
- 명예롭게 놀아라.
- 아무도 때리지 마라.
- 가지고 간 것은 제자리에 갖다놓아라.
- 더럽혔다면 자기가 직접 청소해라.
- 타인의 물건을 취하지 마라.
- 누구에게나 폐를 입혔다면 용서를 구하라.
- 새로운 무엇인가를 날마다 알아라. 생각하고, 그리고, 노래하고, 춤추고, 놀고, 일하라.
- 기적을 기억하라.
- 어린이 책과 가장 중요한 단어인 '주시하라'를 결코 잊지 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교실에 있은 개학식은 학생들이 가슴에 손을 얹고 "오늘은 좋았고, 내일은 더 좋을 것이다."라고 약속을 하면서 끝났다. 이들의 약속처럼은 내일은 더 좋은 날이 되기를 바란다.

* 관련글: 딸의 초등 3학년 개학 비용은 얼마였을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uvenir

    저도 아이를 유럽에서 학교를 보냈었는데요.
    아이들의 배움의 시작이 단순히 지식이 아니라
    살아가면서 인간으로서 필요한 가치를 배우는 것으로부터
    비롯된다는 것에 큰 안도를 했었지요.
    한국에 돌아와 보니, 한국아이들은 무조건 지식에만
    매달려 교육을 받고 있네요. 굉장히 우려됩니다.

    2010.09.02 14: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