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08.17 06:48

평년 같으면 벌써 여름이 지나가고 있음을 아쉬워할 때이다. 그런데 올해는 완전이 다르다. 자동차 계기판에 나타는 바깥온도는 35도이다. "여기(리투아니아)가 한국이다!"라고 가족 모두 한 마디했다. 그 동안 무척 바빴다. 다른 식구들은 저마다 방학을 즐겼지만 나 홀로 집에서  일하느라 보냈다.

드디어 어제는 올 들어 처음으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런 더운 날씨의 가족 나들이 행선지는 말할 것도 없이 호수이다.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호숫가에 자리를 펴놓고 일광욕을 즐기면서 물놀이를 한다. 시내의 35도 더위는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시간만 된다면 매일 이렇게 호수에 와서 보내고 싶은 마음은 꿀떡같다.

호수 나들이를 할 때마다 울창한 나무로 우겨진 계곡물이나 폭포물에 발을 담그고 여름 더위를 잊는 한국의 피서가 그리워진다. 리투아니아아는 계곡물을 즐길 수 있는 산이 거의 없어 아쉽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호수 나들이를 엿볼 수 있는 이날 사진들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숫가에 피어난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이들이 제일 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수로 가자!"라고 하면 제일 앞장서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자친구와 호수욕을 마친 후 일광욕을 즐기는 마르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와 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찍히는 것보다 찍는 것을 더 좋아하지만...... 기념으로 찍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체로 호수는 호숫가를 조금 벗어나자마자 곧 바로 깊다. 튜브로 호수욕을 즐기는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청둥오리 무리

* 최근글: 폭염의 날씨 여름에 나타난 겨울 눈사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