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8.14 07:42

수년 동안 늘 집안에서 신고 있는 실내화가 있다. 윗면에 안마기능까지 있는 실내화라서 아주 마음에 든다. 오래 되어서 약간 헤졌지만 여전히 신을 만하다. 그런데 어제 딸아이는 이 실내화 한 쪽을 망가뜨렸다. 의도적이 아니였지만 결과는 더 이상 못 쓰게 될 상황이었다. 딸아이는 연신 "미안해!"를 연발했다. 이런 딸에게 화를 낼 수는 없는 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황이 진전된 후 딸아이가 앉아서 놀고 있는 방에서 끈과 연장으로 신발을 고쳐보았다. 끈으로 이어면서 옆에 있던 딸아이와 대화를 했다.

"신발이 망가지면 어떻게 하나?"
"아빠처럼 고친다."
"맞아. 안 예쁘다고 버리지 말고 이렇게 고쳐서 신으면 된다."


신발 수리를 마치고 딸아이에게 말했다.

"아빠 실내화 어때?"
"좋아."
"이제 아빠한테 미안한 마음이 없지?"
"덜 해."
"신발이 망가지면 어떻게 한다?"
"고쳐서 신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뇌시키는 것 같아서 미안했지만, 딸아이가 보는 앞에서 직접 수리하는 모습을 주면서 산 교육을 시키고 싶었다. 일단 딸아이의 대답으로 보건데 학습효과는 나타난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