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08. 6. 11. 12: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쪽으로 250km 떨어진 마을, 파비르제. 특히 주말이면 이 정원을 보려는 사람들로 조용한 마을의 한 집이 유독 붐빈다. 바로 8,600㎡(제곱미터)에 달하는 넓은 정원에 일궈진 연못을 보기 위해서다.

더 놀라운 것은 이 아름답고 넓은 연못이 할머니 혼자 힘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 올해로 78세인 알도나 할머니가 그 주인공. 정년 퇴직한 후 해가 뜨고 질 때까지 늪지대에 위치한 뜰에서 쉴 새 없이 삽질을 했다. 약 2m 깊이로 한삽 두삽 흙을 파내 못을 만들고 안에 연꽃을 심었다. 주변에는 습지에 잘 자라는 화초를 심었다. 20여년간 그가 삽질로 만든 연못은 모두 세 개이다.

그는 “이런 일을 하지 않았다면 자신도 은퇴한 노인들이 겪는 각종 질병으로 고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못 정원은 마을 주민들과 찾아오는 모든 이들에게 개방되어 있다. 이른 봄부터 늦가을까지 수많은 화초들로 가득 찬 연못 정원은 이제 지역 명소로 자리잡았고, 신혼부부의 결혼식 사진 단골 촬영지가 되었다.
 
할머니는 연못에 핀 연꽃을 방문객들이 찾아와서 지켜볼 때가 제일 행복하다고 한다. “여긴 원래 볼품없는 늪지대였다. 그래서 사람들이 노년에 나를 찾아와 산책할 수 있는 곳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런 연못이 없다면 누가 늙은 나를 찾아오겠는가?”

그는 지금껏 혼자 살아왔다. 왜냐고 물으니 “(사람은) 혼자 태어나, 혼자 살다가, 혼자 죽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포클레인으로 한나절이면 팔 수 있는 연못을 삽으로 짧게는 몇 개월, 길게는 몇년 걸려 파왔다. 그는 “기계로 속히 연못을 팔 수도 있지만, 우선 혼자 삽질을 하는 것이 더 큰 의미가 있고 건강에도 좋으며, 더욱이 그런 기계를 빌릴 경제적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할머니 연못을 보니 사자성어 우공이산(愚公移山)이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신광호

    정치가들도 이처럼 한삽 한삽 정성을 갖고 오랜시간 공을들인다면

    아름다운 모습을 후대에 보여줄수있을텐데...

    처음의 목적과 마지막의 모습이 같았으면 좋을텐데...

    2008.06.11 08:41 [ ADDR : EDIT/ DEL : REPLY ]
  3. 에휴...

    쥐박이도 집에서 연못이나 파지...

    2008.06.11 09:14 [ ADDR : EDIT/ DEL : REPLY ]
  4. 멋진 분이시네요!

    나이가 드실 수록 멋진 분들은 그 진가가 더 돋보이시는 거 같네요^^ 헌데 명박씨가 요즘 삽질 잘 하는 사람을 스카웃하려 한다는 얘기가 있는데 혹시...

    2008.06.11 09:35 [ ADDR : EDIT/ DEL : REPLY ]
  5. 새끼늑대

    저도 집에서 2일간 삽질로 구덩이 파봤는데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말 절로 나던데요.

    할머니 대단하십니다.

    2008.06.11 09:47 [ ADDR : EDIT/ DEL : REPLY ]
  6. 왼쪽위의 한반도 닮은 강물 사진은 글쓴이님 프로필 사진이에요. ^^

    2008.06.11 09:57 [ ADDR : EDIT/ DEL : REPLY ]
    • 강물이 아니고 리투아니아 호수입니다. 하도 신기해 조만간 다시 열기구 타고 촬영 취재할 계획입니다.

      2008.06.11 19:30 신고 [ ADDR : EDIT/ DEL ]
  7. 티에스토

    20년동안 땅만 파오신 삽질 알도나 선생님 입니다

    2008.06.11 10:06 [ ADDR : EDIT/ DEL : REPLY ]
  8. 역시 삽질도 삽질 나름이군요. ^^;;

    2008.06.11 10:12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아줌마

    저아줌마 한국 델꼬와서 명박이랑같이 대운하 파시면 짱일듯.

    2008.06.11 10:41 [ ADDR : EDIT/ DEL : REPLY ]
  10. 대통령님꼐서 오신다면

    혼자서도 능히 하루만에 저 못 3개를 모두 만들수 있을 것입니다 ㅡ,.ㅡ 삽질의 제왕이시거든요

    2008.06.11 10:50 [ ADDR : EDIT/ DEL : REPLY ]
  11. 달인이시네,ㅋ

    2008.06.11 10:58 [ ADDR : EDIT/ DEL : REPLY ]
  12. 달인

    진정한 달인.
    삽질로 연못 만들어봤어요?
    안 만들어봤음 말을 하지마세요

    2008.06.11 11: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삽의달인

    쥐박이가 "거 봐 역시 삽이야. 노파의 삽은 연못을, 내 삽은 대운하를"이라고 할까봐 두렵다는...

    2008.06.11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14. 달인 김병만

    저의 선배님 이십니다..

    2008.06.11 11:57 [ ADDR : EDIT/ DEL : REPLY ]
  15. Damnsmile

    한국의 병무청이 그대를 부르신답니다-ㅅ-

    2008.06.11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16. 시급히 우리나라에 도입해야한다.

    쥐박아 저 할머니를 본받아 니가 삽질해서 운하파는 걸로 하자.
    국민 세금도 안들고 니 건강도 챙기고 니 업적이라도 자랑하기 좋으니 일석삼조구나.

    2008.06.11 12:57 [ ADDR : EDIT/ DEL : REPLY ]
  17. z

    한국의 행보관으로 임명합니다

    2008.06.11 13:15 [ ADDR : EDIT/ DEL : REPLY ]
  18. 그리즐리베어

    음 QUEEN OF SPADE가 여기계셨다 오오 찬양하라 삽질의여왕

    2008.06.11 13:51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

    박경리 작가와 비슷한 성격의 할머니네요 독하다 ㅠ.ㅠ.........

    2008.06.11 14:25 [ ADDR : EDIT/ DEL : REPLY ]
  20. 삽질헌다

    이거 한마디로 삽질한다자노... 저기 분명히 냄새 지독할꺼야.....
    물이 안흐르는데.... 그냥 할머니가 조아서 판거같은대 뭐 자랑꺼리라고...
    오히려 환경 오염이다.. 걍 자연한테 마껴라.. 마까사테구다시다..
    요즘연몿은 아무나 뚤나?

    2008.06.16 01:48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둘기

    오우오우오..

    2010.06.08 20:12 [ ADDR : EDIT/ DEL : REPLY ]